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경남도, 청소년부모 아동양육비 월 20만원 지원7월 1일부터 읍·면·동 신청 접수, 6개월간 시범 지원

[경남데일리 = 황민성 기자] 경상남도는 도내 청소년부모 가구에 자녀 1명당 월 20만원의 아동양육비를 지원하는 ‘청소년부모 아동양육비 지원 시범사업’을 7월부터 12월까지 6개월간 실시한다고 밝혔다.

청소년기에 임신·출산·양육을 경험하면서 학업·취업준비·자녀양육 등으로 생활이 어려운 청소년부모 가구에 자녀 양육 부담을 줄이고 가정의 안정을 도모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청소년부모 가구란 ‘청소년복지지원법’ 제2조 제6호에 근거해 자녀를 양육하는 부모가 모두 만 24세 이하인 경우를 말한다.

사업 신청 대상은 경상남도에 거주하는 청소년부모이면서 혼인관계를 유지하며 실제로 자녀를 양육하고 있는 중위소득 60% 이하인 가구이다.

도내 청소년부모는 약 203가구이며 지원 대상 청소년부모의 자녀는 220명으로 경남도는 파악하고 있다.

지원을 희망하는 청소년부모는 7월 1일부터 신분증을 지참해 거주지 관할 읍·면 사무소와 동 주민센터를 방문해 신청하면 된다.

제출서류는 주민등록등본, 가족관계증명서 소득금액증명 또는 사실증명, 통장사본 등이다.

지원 대상자로 결정되면 신청일이 속한 달부터 급여가 개시되며 자녀 1인당 월 20만원의 아동양육비를 지원받게 된다.

박현숙 경남도 가족지원과장은 “이번 시범사업을 통해 청소년부모가 어려운 환경에서도 자녀를 양육하며 미래를 준비하는 데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며 “7월부터 신규 지원하는 청소년부모 아동양육비를 기간 내 신청해서 지원받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