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경남FC
경남FC, GK 고동민 이적 계약 마쳐국내 첫 프로팀과 계약 연장...7월 복귀 목표로 재활 훈련
경남FC, GK 고동민 이적 계약 마쳐

[경남데일리=황민성 기자] 골키퍼 고동민이 임대생 신분을 마치고 경남FC 소속 선수로 뛰게 됐다.

경남FC는 골키퍼 고동민과 완전 이적 계약을 4일 마쳤다고 밝혔다. 일본 프로축구 마쓰모토 야마가 소속이던 고동민은 올 시즌을 앞두고 골문 강화를 위해 입단한 바 있다.

고동민은 대륜고등학교 졸업과 동시에 2017년 J2리그 마쓰모토 야마가에 입단했다. 이후 2020년 J3리그 반라우레 하치노헤에서 1년간 임대로 19경기에 출전했다. 고동민은 188㎝의 큰 키에 탁월한 선방 능력과 안정적인 경기운영에 장점이 있는 선수로 경남 유니폼을 입고 6경기에 출전했다.

고동민은 손정현의 부상 등으로 기회를 잡은 뒤 23세 이하 남자축구대표팀에 발탁됐다. 조별 예선 3경기에 모두 출전했지만 일본과 8강전을 앞두고 발가락 부상을 당했다.

고동민은 7월 중 복귀를 목표로 재활훈련을 진행 중이다.

<일문일답>

-경남FC와 계약을 체결한 소감은? 

-국내 첫 프로팀인 경남에 입단한 뒤 하나의 목표는 국내 무대에서 계속 뛸 수 있는 것이었다. 첫 기회를 준 경남FC 임대생이 아닌 소속 선수가 된 것에 구단에 감사함을 전하고 싶다.

-일본에서 5년이라는 시간을 보낸 뒤 한국에 안착하고 있다. 어떤 느낌인가? 

-사실 일본에서 보낸 시간에 비해 경기장에 나선 시간은 적다. 경남에 입단할 때부터 많은 경기에 나서고, 좋은 모습을 보여주고 싶은 생각이 가장 컸다. 시간은 많고, 주전 경쟁은 어디에서나 해야하는 만큼 내 자리를 잡아 가고 싶다.

-최근 선수단 분위기가 많이 바뀌었는데? 

-전반적으로 흐름이 팀에 긍정적으로 많이 넘어왔다고 생각한다. 팀이 더 단단해졌고, 경기 외적으로 하나된 모습을 보이면서 조금씩 실점도 적어지고 있다고 본다.

-발가락 부상을 당했는데 회복은 어떻게 되고 있나? 

-국가대표 훈련 중 다이빙을 하다 엄지발가락에 체중이 실리면서 부상을 당했다. 처음에는 걸을 때도 통증이 컸는데 지금은 많이 좋아졌다. 7월 초 복귀를 목표로 했는데 완벽한 몸상태를 생각하면 이달 말에나 복귀는 가능하리라 본다.

-팀원 누구와 잘지내는지? 

-다 친하게 지내지만 김명준, 우주성 선수와 가장 친하게 지낸다. 훈련장에 갈 때 함께 차를 타고 이동을 하기에 두 선수와 가장 친하다. 근래 기름값이 많이 올라서 힘들다(웃음). 하지만 형들이 밥도 자주 사주고 해서 형들과 함께 이동하는 정도는 내가 계산해야 하지 않나 싶다.

-이제는 진짜 한 팀이 됐다. 팬들에게 어떤 선수로 자리매김하고 싶은가? 

-제 팬이 있을지 모르겠는데(웃음). 경기장에 갈 때마다 서포터즈와 가장 가까운 곳에서 응원하는 소리를 듣는다. 늘 응원해주고 격려해주는 팬들을 위해 경기력으로 보답하고 싶다. 제가 경기에 나설 때면 안정적이라는 믿음을 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