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양산
양산타워에서 3D과학체험관 특별전 ‘그린라이프’ 개최7월 7일부터 탄소중립의 중요성과 일상 속 실천방안에 대한 체험전시
   
▲ 양산타워에서 3D과학체험관 특별전‘그린라이프’개최

[경남데일리 = 배성우 기자] 양산시에서는 상반기에 시민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 속에 성료한 3D과학체험관 특별전‘휴먼라이프’의 2탄으로 7월 7일부터 8월 28일까지 탄소중립을 주제로 한 특별전‘그린라이프’를 양산타워에서 개최한다.

‘그린라이프’특별전은 ‘2050 탄소중립 추진전략’에 발맞추어, 대표적인 온실가스인 이산화탄소와 기후위기의 상관관계에 대해 이해하고 탄소중립의 중요성과 일상 속의 실천방안에 대해 알아보는 체험전시로 국립부산과학관의 과학관 간의 전시교류의 일환으로 전시 콘텐츠를 무상으로 대여받아 열리게 됐다.

특별전은‘이산화탄소와 기후위기, 탄소 중립을 위한 노력’ 두가지 주제로 구성됐으며 ‘이산화탄소와 기후위기’에서는 탄소의 특성과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알아보고 지구의 평균기온이 1℃ 상승하면서 발생하는 산불과 태풍, 폭염, 해수면 상승 등 이상 현상에 대해 체험을 통해 지구 위기상황을 이해할 수 있다.

탄소 중립을 위한 노력’에서는 탄소중립의 필요성에 대해 알아보고 각 가정에서 탄소발자국을 줄이는 방법을 체험으로 습득할 수 있다.

이번 전시는 탄소중립 관련 전시 뿐만 아니라 오픈행사로 7월 7일부터 9일까지 국립부산과학관 후원회사업으로 폭넓은 과학문화 체험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찾아가는 작은 과학관’을 운영하며 3D과학체험관의 대표적인 교육프로그램인 창의체험교육, 탄소중립 전시연계 교육 등 다양한 체험프로그램이 준비되어 있다.

또한 연계 전시로 다양한 향기 체험으로 가득한 ‘향기의 재발견’소기획전도 마련되어 있어 올 여름 양산타워를 방문하신다면 양산의 전경을 한눈에 내려다 보면서 색다른 과학 체험의 세계에 푹 빠져 볼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다.

관람은 양산시 3D과학체험관 홈페이지 를 통한 사전 예약제로 운영된다.

그리고 월요일 공휴일 휴관을 제외한 매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17:30분까지 운영하며 1일 6회차로 나누어 회차당 최대 40명이 관람 가능하고 관람료는 무료이다.

박인표 정보통계과장은 “이번 전시를 통해 많은 관람객들이 지구 위기의 상황을 이해하고 일상 속 작은 습관으로 탄소 줄이기에 동참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시민 여러분의 많은 관심과 방문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배성우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성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