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양산
양산사랑카드 포인트지급 한도 상향경제위기상황 경제살리기 최우선과제, 침체된 지역경제 활성화 기대

[경남데일리 = 배성우 기자] 나동연 양산시장은 7월부터 30만원으로 줄어든 양산사랑카드 포인트지급한도를 50만원으로 상향하고 발행규모도 기존 1,500억원에서 2,500억원으로 대폭 늘릴 것이라고 밝혔다.

시는 양산사랑카드의 국비예산 지원이 작년에 비해 60% 수준에 그치고 가입자는 지속적으로 증가함에 따라 6월말까지 전체 132억원 예산 중 78.4%인 105억원이 소진되어 예산확보시점까지 안정적인 운영을 위해 불가피하게 7월부터 포인트지급 한도액을 50만원에서 30만원으로 축소했다.

나동연 시장은 취임 후 양산사랑카드 운영 전반에 대한 보고를 받고 고금리, 고물가 등으로 어려움에 처한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의 매출증대를 위해 시비지원규모를 현행 71억원에서 168억원까지 대폭 늘릴 것을 주문했다.

또 시급성을 감안해 예비비 20억원을 조기에 투입해 7월중에 포인트 지급한도를 50만원으로 상향하기로 했다.

전국적인 국비지원감소로 지역사랑상품권의 발행이 조기에 중단되거나 축소되고 있는 상황에서 나동연 시장의 이 같은 조치는 경제를 시정방침의 최우선 과제로 선정한 것과 같은 맥락으로 풀이되며 침체되어 있던 지역경제를 다시 살리겠다는 강력한 의지로 풀이된다.

이렇게 되면 양산사랑카드 발행액은 기존 1,500억원에서 2,500억원으로 1,000억원이 늘어나게 되어 지역 내 소비를 촉진해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매출증가와 골목상권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양산시 관계자는 “연간 발행액이 2,500억원으로 확대되면, 30만원으로 줄어든 금액을 연말까지 50만원으로 상향해 운영이 가능할 것으로 보고 예비비를 조기에 투입해 7월중에 포인트 지급한도를 50만원까지 상향되도록 빠르게 추진하겠다”며 “국비와 추경 확보를 통해 연말까지 운영에 필요한 재원확보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나동연 양산시장은 “고물가로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뿐 아니라 시민의 삶도 팍팍해지고 있는 상황에서 민경경제 회복을 최우선의 과제로 두고 정책을 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배성우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성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