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교육
경남대 LINC3.0사업단, 경상남도 마을-대학 상생공동체사업 선정총 2,850만 원 사업비로 수정마을 ‘마을공동체 비즈니스 모델’ 본격 개발
2021년 진행된 ‘제1회 수정 빛나리 마을축제’ 전경

[경남데일리=황민성 기자] 경남대학교 LINC3.0사업단(단장 박은주)은 최근 경상남도의 ‘2022년도 경상남도 마을-대학 상생공동체 사업’에 선정됐다.

경상남도가 주최하는 이 사업은 마을이 가지고 있는 다양한 문제를 마을과 대학의 상호 협력으로 해결하고자 기획됐다.

사업에 선정된 경남대 LINC3.0사업단은 오는 7월부터 마산합포구 구산면에 있는 수정마을에서 총 2,850만 원의 사업비로 ‘마을공동체의 비즈니스 모델’ 개발을 위한 ‘마을학교 시즌2’를 본격적으로 운영한다.

‘마을학교 시즌2’는 ▲마을공동체 회복의 재시작을 알리는 워크숍 ▲마을공동체의 자생력 확보를 위한 비즈니스 모델 개발 교육 ▲주민주도의 마을기업(협동조합) 조직화 컨설팅 ▲제2회 마을축제(마을기업 창립총회 및 즐길거리) 개최 등으로 구성됐다.

그동안 경남대 LINC3.0사업단은 2019년부터 매년 ‘마을-대학 상생공동체’ 사업을 유치하며 마을재생에 필요한 마을 주민들의 역량 강화를 위한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운영해 온 바 있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