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세미나허브 , 도심항공모빌리티 UAM 상용화 사업전략 세미나 개최‘K-UAM 로드맵’ 기반 기체, 제도, 통신, 인프라, 인증 등 모든 정보 총집합
세미나허브 , 도심항공모빌리티 UAM 상용화 사업전략 세미나 개최

[경남데일리=황민성 기자] 세미나허브와 한국기계산업진흥회 자동차·항공협력단은 오는 31일 ‘도심 항공 모빌리티 UAM 상용화를 위한 기술 및 사업전략 세미나’를 온오프라인으로 공동 개최한다고 발표했다.

도심 항공 모빌리티(이하 UAM)는 전기로 구동하는 비행체를 기반으로 한 항공 이동 서비스로 다양한 육상 교통수단과 연계할 수 있으며 활주로 없이 도심 권역을 수직으로 이착륙할 수 있다.

전문가들은 UAM 시장이 빠른 속도로 성장할 것으로 예상했다. 

국토교통부는 ‘K-UAM 로드맵’에서 2023년 61억달러(약 8조원) 규모인 UAM 글로벌 시장 규모는 초기 상용화 시점인 2025년 109억달러, 2030년 615억달러를 거쳐 2040년에는 6090억달러(약 800조원)로 급격히 성장할 것으로 예상했다. 

국내 UAM 시장은 2040년에 13조원 규모에 이를 것으로 전망되며, 미국 모건스탠리는 전 세계 UAM 시장이 2040년까지 1조달러(약 1315조원 )까지 성장한다고 예상한다.

UAM 시장은 기체 제조와 서비스 제공, 인프라 구축 및 운영 분야로 나뉜다. 현재 세계 45개국에서 약 400개의 UAM 비행체가 개발 중인데, 유럽과 북미가 차지하는 비중이 74%나 된다.

이에 세미나허브와 한국기계산업진흥회 자동차 ·항공협력단은 8월 31일 온·오프라인으로 ‘도심 항공 모빌리티 UAM 상용화를 위한 기술 및 사업전략 세미나’를 공동으로 개최할 예정이다.

이번 세미나는 △황창전 한국항공우주연구원 UAM연구부 부장의 ‘도심항공모빌리티 UAM 핵심기술 및 개발 이슈 ’ 기조 강연으로 시작해 △한국항공우주산업의 차봉근 팀장의 ‘[동향] 글로벌 UAM 기술 개발 동향 및 전망’ △한화시스템 UAM 사업전략팀의 전정규 팀장의 ‘[기체 , 부품] UAM 사업전략 및 추진 방향’ △한국 교통연구원 한재현 센터장이 ‘[제도 ] 도심항공교통 도입 및 육성을 위한 제도화 방안 연구’를 주제로 강연한다. 

이어 △SK텔레콤 김정일 팀장과 김동욱 팀장이 ‘[통신, 교통] SKT 社 UAM 사업전략 및 추진 방향’ 에 대해 강연하고 △한국공항공사 UAM&김포공항개발 정민철 부장이 ‘[인프라] 미래 도심항공교통 최적 인프라 버티포트 (Vertiport)’에 대해 강연한다.

마지막으로 △항공안전기술원 UAM안전지원센터 이승근 센터장의 ‘[ 인증] UAM을 위한 항공기 인증 동향 및 방향’에 대한 강연으로 마무리될 예정이다.​

세미나허브는 이번 세미나를 ‘K-UAM 로드맵’에 기반한 프로그램으로 소개하고 UAM가 전 세계적으로 높은 관심을 받으며 현실로 다가오고 있다고 밝혔다. 

또 세미나가 UAM 개발 이슈와 동향부터 기체, 부품 , 제도, 통신, 인프라, 인증 등 최신 기술 및 주요 이슈에 대한 정보를 공유하는 유익한 시간을 보낼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본 세미나의 사전등록은 8월 29일까지이며, 세미나와 관련된 자세한 사항은 세미나허브 홈페이지또는 전화 (02-2088-6488)로 문의하면 된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