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남해
제11호 태풍 ‘힌남노’ 영향 5일 오후 1시부터 남해대교 통행 제한

[경남데일리 = 정문혁 기자] 남해군은 제11호 태풍 ‘힌남노’가 매우 강한 태풍으로 발달, 우리나라 남해안을 내습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5일 오후 1시부터 태풍경보해제 시까지 남해대교 통행을 제한한다고 밝혔다.

남해군 건설교통과는 사전에 남해경찰서 소방서 남흥여객 등 유관기관에 사전 안내 및 협조를 추진하고 있으며 아울러 경남도청 도로과, 진주국토관리사무소와 비상연락망을 구축해 유사시를 대비하고 있다.

남해대교 차량 통행 제한 시 남해군 설천면 노량공원 일원과 하동군 금남면 노량육교 일원에 바리게이트와 통제 인원이 배치될 계획이다.

남해군 관계자는 “도로법상 교량에서 10분간 평균 풍속 초당 25미터 이상인 경우 차량 통행을 일시적으로 금지 또는 제한 할 수 있다”며 “이번 태풍의 강도가 강하고 남해안에 큰 피해가 예상되는 만큼 안전을 위해 선제적으로 남해대교 통행제한 조치를 수립했다”고 밝혔다.


정문혁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문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