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특집 기획·특집
[기획] 마산해양신도시 개발방향 구체화 작업 추진관광·문화·예술 융복합된 개발 및 실시계획 변경 추진
이미지 출처 서울도시계획포털

[경남데일리=박수진 기자] 창원특례시는 마산해양신도시 건설사업 지연으로 인한 문제점 해소와 관광·문화·예술 융복합 24시간 활력넘치는 도시공간 창출로 지역경제 활성화 기틀을 마련하고, 개발방향을 구체화하기 위해 마산해양신도시 개발계획 및 실시계획 변경을 추진한다고 7일 밝혔다.
 
■ 도시개발사업(마산해양신도시 건설사업)과 건축개발(민간복합개발) 추진사항
 
도시개발사업으로 추진되는 마산해양신도시 건설사업은 도로, 상·하수도, 공원 등 도시기반 구성하는 부지를 조성하는 사업으로 건축공사가 이뤄지기 전단계까지의 사업이며, 현재 공정률은 85%이다. 

부지조성사업이 완료되면 상부에 건축개발(민간복합개발)이 이뤄진다.
 
창원시는 2015년부터 시작된 3차례의 건축개발(민간복합개발) 민간사업자 공모 경험을 바탕으로 건축개발에 있어 난개발을 막고, 세계적 랜드마크 조성 등 관광·문화·예술 복합 도시공간 창출을 위해 68%(43만9천㎡)는 공공개발(시민휴식 및 힐링공간으로 창출하여 시민에게 환원), 32%(29만7천㎡)는 민간사업자 유치(창의적인 아이디어 도입)를 골자로 하는 마산해양신도시 개발방향을 수립하고, 건축개발 민간사업자 공모에 재차 나섰다.
 
2015년부터 현재까지 5차례의 공모 끝에 HDC현대산업개발㈜ 컨소시엄을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해 실시협상 중 대외적인 악재로 인해 협상은 잠정 보류된 상태로 도시개발사업(마산해양신도시 건설사업)이 2024년 12월 준공 지연 우려되고 있는 상황이다.
 
■ Two-Track 사업추진

창원시는 사업지연시 발생되는 문제(건설이자 등 사업비 증가)를 방지하고, 관광·문화·예술이 융복합된 도시공간 창출의 두 마리 토끼를 잡기 위해 Two-Track으로 사업을 추진한다.
 
우선, 사업지연 리스크는 도시개발법에 따른 마산해양신도시 건설사업 개발계획 및 실시계획 변경 인가를 2023년 하반기까지 완료해 토지이용계획을 확정하고, 2024년 12월까지 도로, 상하수도, 공원 등 부지조성 공사를 마무리 할 수 있는 기틀을 마련하여 해소한다.
 
토지이용계획은 마산해양신도시 개발방향을 바탕으로 민선8기 공약인 세계적 랜드마크 조성, 관광·문화·예술이 융복합된 도시공간 창출을 실현할 수 있는 개발방향으로 조정·구체화하고, 향후 건축개발(민간복합개발시행자 공모 결과) 등, 다양한 변동성에도 대응할 수 있도록 개발계획을 수립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현재 진행 중인 각종 의혹제기 등 사업전반에 대한 심층적인 분석 및 검증을 통해 사업추진의 방향성에 대한 최적의 답을 찾는 노력도 병행하여 빠른시간 내 올바른 방향 설정으로 시민휴식 및 힐링 공간이 시민에게 하루빨리 돌아갈 수 있도록 할 것이다.
 
■ 마산해양신도시 건설사업(단지조성) 완료 후의 모습
 
2024년 12월 마산해양신도시 건설사업(단지조성)이 준공되면, 기반시설(도로, 상하수도, 수변공원 등)이 완료되어 마산해양신도시 외곽 3.2km의 수변공원 및 명품 수변산책로, 소공원 등 시민들이 마음껏 누릴수 있는 공간제공과 3·15해양누리공원, 구도심, 어시장으로 연결되는 도심 관광축이 형성되어 구도심과 상생발전할 수 있는 시너지효과가 발생하게 된다. 

그리고 부지의 활용도가 높아져 다양한 축제기획·유치 등을 통해 외부 방문객 유입, 지역경제 활력에 큰 기여가 예상된다.
 
마산해양신도시가 완료 후 개장되면서 이 수변공원은 3.15해양누리공원과 함께 어우러져 시민들에게 벌써 소문이 자자하다.
 
3.2km에 걸쳐 조성된 수변공원에 잔디 광장형 오픈스페이스, 쉼터 등이 갖추어져 가족, 연인 단위가 휴식하기 제격이기 때문이다. 저녁에는 해양신도시 한 공간에 K-POP 공연 행사까지 계획되어 있다.
 
잔디광장에 앉아 아이들이 좋아하는 가수의 공연도 볼 예정이며, K-POP 공연을 보면서 먹을 저녁은 어시장에서 맛있는 횟감을 살 예정이다.
 
이종근 해양항만수산국장은 “마산해양신도시가 시민의 품으로 돌아가 도시경제 부흥의 마중물이 되는 시점이 더 이상 지체되어서는 안된다고 판단한다. 금번 추진되는 마산해양신도시 개발계획 및 실시계획 변경을 통해 사업지연으로 인한 문제점을 해소하고, 관광·문화·예술이 융복합된 도시의 기틀을 마련해 24시간 활기가 넘치는 도시공간 창출 모멘텀이 될 수 있도록 전념하겠다”고 밝혔다.


박수진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수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