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공연·전시
김해문화재단 오페라 ‘허왕후’ 김해문화의전당서 공연김수로와 허황옥의 사랑과 결혼, 그리고 이상.
   
▲ 김해문화재단 오페라 ‘허왕후’ 김해문화의전당 무대에 다시 올라

[경남데일리 = 배성우 기자] 김해시와 김해문화재단이 제작한 오페라 ‘허왕후’가 오는 24일 김해문화의전당 마루홀 무대에 오른다.

지난해 4월 김해문화의전당 초연을 성공적으로 마친 뒤, 제13회 대구국제오페라축제, 2021 서울오페라페스티벌, 제13회 대한민국오페라페스티벌 무대에 초청되어 오른 뒤 김해로 돌아와 다시 김해시민들을 만나게 됐다.

오페라 ‘허왕후’는 가야사 복원사업과 발맞춰 김해를 대표하는 역사문화예술콘텐츠 개발을 위해 탄생한 작품으로 2,000년 전 가야 문명의 시발점이자 철기문화의 근원이라 할 수 있는 김수로와 허황옥의 러브스토리를 현대적인 감각으로 담아냈다.

다양한 국제오페라축제에 무대의 경험을 토대로 관객 및 전문가들의 의견을 반영해 지속적인 수정, 보완을 거쳐 완성도를 높인 오페라 ‘허왕후’는 지역 공연예술인 및 단체를 적극 기용해 지역예술인의 저변확대에도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본 공연은 전석 무료이며 김해문화의전당 누리집의 안내에 따라 예매신청 가능하다.

한편 김해문화의전당은 공연장 좌석을 전부 교체하고 분장실, 로비 등 노후시설 개선 공사를 마치고 9월 재개관했다.


배성우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성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