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축제·여행
쏙쏙 올라온다고 '쏙이라예~"하동 구노량마을 갯벌, 쏙 채취에 비명

“쏙이 있을 만한 작은 구멍에 된장을 풀어놓고 꼬챙이 끝에 매단 붓털로 살랑살랑 꼬드기면 요놈이 대가리를 쏙 내밀어. 그때 틈을 주지 않고 바로 낚아채는 거지.”

경남 하동군 금남면 구노량마을 조다분(79) 어르신은 요즘 마을 앞 갯벌에서 쏙 잡는 재미에 푹 빠져있다.

바닷물이 빠진 19일 오후 구노량마을 앞 갯벌에는 조다분 할머니를 비롯해 10여명의 마을 어르신들이 긴 챙이 달리 모자를 눌러쓰고 갯벌을 이리저리 옮겨 다니며 쏙을 잡느라 여념이 없다. 푹푹 빠지는 갯벌에 걷는 것조차 힘들고 허리도 아프지만 쏙쏙 올라오는 재미도 재미려니와 손자들에게 줄 용돈을 마련한다는 생각에 힘든 줄 모른다.

   
▲ 사진제공=하동군

남해와 서해 내만에 주로 서식하는 쏙은 15∼16㎝ 가량 자라는 갑각류로, 갯벌에 30㎝ 가량의 구멍을 파고 들어가 살다가 구멍에 물이 차면 먹이를 찾아 밖으로 기어 나온다. 바닷물이 빠지면 구멍 속에서 잘 나오지 않는데 다른 쏙으로 구멍 안에 있는 쏙을 유인해서 잡거나 꼬챙이 끝에 깃털 혹은 붓털을 매단 낚시도구로 살랑살랑 유인해서 잡는다.

이때 구멍 입구에 쏙이 좋아하는 구수한 된장을 풀어놓는 것이 쏙을 유인하는 어르신들의 노하우다. 마을 어르신들은 물때에 맞춰 하루 4∼5시간 쏙을 잡는데 많게는 5∼6㎏, 보통 3∼4㎏ 가량 잡는다.

그렇게 잡는 쏙은 민물장어 미끼용으로 ㎏당 1만원선에서 팔려 용돈벌이로 그만이다. 요즘 제철 맞은 쏙은 살이 통통하게 올라 된장국에 넣어먹거나 튀김으로 해서 먹기도 한다.

문상호 마을이장은 “마을에 모내기가 대부분 끝나면서 갯벌로 나가 쏙 잡는 어르신들이 10여명쯤 되는데 제철을 맞아 맛도 좋고 용돈벌이도 쏠쏠하다”고 말했다.

배근영  inforcross@hanmail.net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근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