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부산
부산국제록페스티벌, 타임테이블 공개혼네, 바스틸, 오원더, 넬, 부활, 잔나비, 백예린 등 라인업 확정
   
▲ 2022 부산국제록페스티벌, 타임테이블 공개

[경남데일리 = 박유현 기자] 부산시는 오는 10월 1일과 2일에 삼락생태공원에서 열리는 국내 최장수 록음악 페스티벌 ‘2022 부산국제록페스티벌’의 타임테이블을 공개했다.

공개된 타임테이블에 따르면 '2022 부산국제록페스티벌'의 첫날인 10월 1일에는 부산을 대표하는 밴드 보수동쿨러를 시작으로 루시 우즈 아도이 더 발룬티어스 새소년 잔나비 오원더 등의 화려한 무대가 예정돼 있다.

이후 영국의 4인조 얼터너티브 록밴드인 바스틸이 첫날 엔딩을 책임진다.

둘째 날인 10월 2일에는 이스라엘의 힐라 루아치가 무대를 열고 쏜애플 실리카겔 마이앤트메리 글렌체크 백예린의 공연이 이어진다.

특히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록밴드인 넬과 부활의 무대가 준비돼 있어 관객들의 관심이 집중될 것으로 기대한다.

이후 영국의 신스팝 듀오인 혼네가 '2022 부산국제록페스티벌'의 마지막을 장식할 예정이다.

혼네의 경우 '2022 부산국제록페스티벌'을 통해 부산 공연을 최초로 진행하는 만큼, 특별한 무대로 뜨거운 여운을 선사할 전망이다.

또한 ‘대선 히든 스테이지’에서는 시티팝부터 디스코까지 다양한 장르 음악을 감상할 수 있는 DJ들의 공연이 펼쳐질 예정이다.

이곳에서는 대선 소주를 활용한 칵테일과 다양한 부산 로컬 음식을 맛볼 수 있다.

올해 부산국제록페스티벌은 ‘첫걸음 돌잔치’라는 이름으로 라이징 스테이지 경연대회를 열어, 신진 아티스트를 발굴하고 육성하는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1, 2차 사전평가를 통해 본선에 진출한 10팀은 2022 부산국제록페스티벌의 라이징 무대에 서게 되며 최종 1, 2등에 선발된 두 팀은 2023 부산국제록페스티벌의 메인과 서브 스테이지에 서게 된다.

부산국제록페스티벌의 공식 티켓은 1일권 88,000원, 2일권 132,000원으로 ‘예스24티켓’에서 판매 중이다.

앞서 3차례에 걸쳐 판매된 5,000장의 사전예매 티켓은 발매 2분 만에 매진된 바 있다.

유규원 부산시 관광마이스국장은 “선선한 가을날 사상 삼락생태공원에서 다양한 볼거리와 즐길 거리가 가득한 국내 대표 록페스티벌을 많은 분들이 즐기고 가시면 좋겠다”고 전했다.


박유현 기자  dailybusan@gmail.com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유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