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창원
창원 수영장 유충 조사위 결과 공급 배관 유입 아니다정수장과 배수지, 수용가 유충 불검출
창원 북면 감계복지센터 수영장 유충 관련 정수시설 조사위원회 운영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왼쪽부터 권성현 시의원, 백도현 교수, 최은하 시의원, 안경원 제1부시장)

[경남데일리=황민성 기자] 창원시 북면 감계복지센터 수영장 유충발생과 관련 정수시설 조사위원회 운영 결과 대산정수장 생산과정과 공급계통인 배수지와 수용가에게 공급하는 배관에서 유입된 것은 아닌 것으로 결론을 내렸다.

정수시설 조사위원회 백도현 창원대 교수는 26일 오후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조사위원회 운영결과를 발표했다.

창원시는 석동정수장 유충사태의 경험이 있는 특별조사위원회의 위원을 포함해 주민, 시의원 등 9명(대학교수 2, 검사기관 1, 환경단체 1, 시민 2, 시의원 2, 제1부시장)으로 구성된 정수시설 조사위원회를 구성했다.

위원회는 지난 24일 대산정수장에서 1차 회의를 개최하고 대산정수장 취수원수 포기시설, 급속여과지, 활성탄여과지, 정수지 현장 시설 조사, 정수지 유충 모니터링 현장 조사를 실시했다.

이어 26일 북면 감계복지센터에서 2차 회의를 갖고 대산정수장 정수지, 북면배수지 유입구와 유출구, 수용가에 대한 유충 검사 모니터링 과정을 현장 조사하고, 북면 감계복지센터 수영장시설을 실사했다.

조사위원회는 1, 2차 회의와 현장조사 결과 정수장과 배수지, 수용가에서는 유충이 검출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지난 23일 낙동강유역환경청과 수도지원센터 주관으로 경남도, 창원시 관계자가 입회해 역학조사를 실시한 결과 정수생산 공급계통에서는 유충이 검출되지 않은 것을 확인했다.

이에 따라 조사위원회는 이를 종합한 결과 북면 감계복지센터 수영장 유충발생은 대산정수장 생산과정과 공급계통인 배수지와 수용가에게 공급하는 배관에서 유입된 것은 아닌 것으로 결론을 내렸다.

한편, 조사위원회는 정수장, 배수지, 수도꼭지의 모니터링을 정상화 될 때까지 지속할 것과 전 수영장에 대한 전수조사를 이행할 것, 수영장에 대한 정기적 유충검사를 실시해 줄 것을 권고했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