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함안
함안청년 창업가 2호점 개소함안군‘내일을 만드는 함안청년 창업가’지원 사업 참여 청년
   
▲ 함안청년 창업가 2호점 개소

[경남데일리 = 박수진 기자] 함안군은 17일 함안군 청년친화도시 조성 ‘내일을 만드는 함안청년 창업가’ 지원 사업 참여 청년의 사업장 개소 소식을 알렸다.

이번 사업장을 개업한 청년은 가야읍 중앙남길 34 소재 ‘카페 더이스트’에 둥지를 틀었다.

지난 2월부터 청년창업가 지원 사업에 참여한 서 대표는 15년 전 함안 토박이 남편과 결혼해 정착한 결혼이주여성이다.

이주여성 및 다문화가정의 경제적·정서적 부족이라는 사회문제를 극복하고 사회공헌을 위해 창업했다.

카페 더이스트 서금화 대표는 “태양과 시작을 상징하는 동쪽, 더이스트는 결혼이주여성들이 희망을 만들고 행복을 충전하는 장소가 되었으면 한다”며 “결혼 이주여성들이 사회의 한 구성원으로 자리 잡고 행복한 삶을 살 수 있도록 기여하겠다”는 포부도 밝혔다.

서 대표는 15년 전 함안 토박이 남편과 결혼해 정착한 결혼이주여성으로 이번 창업공간에서 한국어 수업, 디저트 개발 수업 및 이주여성 네트워크 구축 등 사회공헌에도 앞장서겠다고 전했다.

군 혁신전략담당관 이순응 담당관은 “이번 창업지원 사업을 통해 지역사회에 공헌하는 청년창업가들이 지속적으로 발굴될 수 있도록 각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전했다.


박수진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수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