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경남중기청, 위기지역 중소기업 scale-up R&D 지원위기지역 및 위기업종 중소기업의 현장맞춤형 기술애로 솔루션 지원

[경남데일리=황민성 기자] 중소벤처기업부 경남지방중소벤처기업청는 27일 위기지역 및 위기업종 중소기업 지원을 위해 2023년 위기지역 중소기업 scale-up R&D 지원 사업 공고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위기지역 중소기업 Scale-up R&D 사업은 현장수요형 R&D(1단계)를 통해 위기지역 및 위기업종 중소기업에게 현장맞춤형 기술애로 솔루션을 제공하고 Scale-up R&D(2단계)를 연계지원하여 기업의 신제품 개발, 제품고도화 등 지속성장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23년 지원예산은 총 54억원으로 1단계 4억원(400만원, 100개 과제, 정부출연금 100%), 2단계 50억원(1억원, 50개 과제, 총사업비의 75% 이내)을 지원한다.

올해부터 기존 산업위기대응특별지원지역 소재 시·도 내 위기업종 영위 중소기업과 중소기업특별지원지역 소재 중소기업 외 지난해 10월 지정된 산업위기선제대응지역 소재 시·도 내 철강산업 영위기업 및 위기징후 단계가 ‘주의’ 또는 ‘심각’ 지역으로 결정된 중소기업 밀집지역 소재 중소기업도 지원대상에 포함된다.

특히 경남지역은 산업위기대응 특별지역인 창원시(진해), 거제시, 통영시, 고성군 등이 소재하고 있어 경남지역 내 중소기업 중 위기업종(조선·자동차) 관련 산업을 영위하고 있는 사업장에서는 “위기지역 중소기업 scale-up 지원사업”신청이 가능하다.

사업 신청은 2월 6일부터 3월 6일까지 신청 가능하며, 자세한 내용은 범부처통합연구지원시스템 누리집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