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경남도, 지역조선업 생산인력양성사업 추진2년간 조선업 생산인력 4,000명 양성
조선소현장(대선조선)

[경남데일리=황민성 기자] 경상남도는 조선산업 수주 회복에 따른 생산 및 기술인력 부족을 해결하고자 산업통상자원부와 함께 지역조선업 생산인력양성사업을 추진한다고 5일 밝혔다.

이 사업을 통해 경남을 포함한 조선업 밀집 지역(부산, 울산, 전남, 전북)에 조선업 생산인력 연 2,000여 명을 양성하게 되며, 교육 수료자 중 취업자에게 1년간 최대 360만 원을 채용장려금으로 지원하게 된다.

주요 교육 과정은 △선체 블록(Block) 제작 △선박 부분품 제작·설치 △전기·제어 시스템 △기관기계장비 설치기술 △Pipe-Line 제작·설치 △LNG화물창 △생산설계이며, 교육 기간은 2달간 최대 360시간 동안 현장 맞춤형으로 교육을 진행한다.

조선업 구직 희망자는 중소조선연구원 누리집을 통해 신청할 수 있다.

한편, 지난해 경남의 대표 조선소인 대우조선해양은 104억 불, 삼성중공업은 95억 불을 수주하여, 목표 대비 각각 16%, 8%를 초과 달성하며 내년까지 일감을 확보한 상황이다.

이에 반해, 경남 조선업 종사자는 2015년 9만2,000 명에 달한 이후, 장기간에 걸친 구조조정과 코로나19 장기화로 지난해 12월 기준 4만2,000 명으로 꾸준하게 감소하였으며, 올해 하반기에는 최대 8,000여 명의 인력이 부족할 것으로 예상된다.

경남도는 이를 해결하기 위해 지역조선업 생산인력양성사업으로 취업자 800명의 채용지원을 돕고, 향후 예산을 추가로 편성하여 ‘경남형 조선업 재도약 생산인력양성사업’을 통해 500명의 인력을 양성하고 400명의 채용도 지원할 계획이다.

경남도는 지난 2020년부터 2022년까지 조선업 생산기술 인력양성사업을 통해 3년간 인력양성 9,547명(경남 4,293명, 45%) 취업자 5,844명(경남 2,572명, 44%)을 달성하여 조선 산업 현장의 인력난 해소에 크게 기여하였다.

김신호 경남도 전략산업과장은 “경남의 주력산업인 조선업의 수주 증가로 경제활성화가 기대된다”면서도 “수주된 선박의 적기 건조를 위해 인력부족 상황 등 당면한 문제를 해결하여, 경남 조선산업이 재도약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