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종합
제20회 학산 김성률장사배 전국장사 씨름대회 개회씨름의 본고장에서 으랏차차 팽팽한 힘대결
   
▲ 창원특례시, 제20회 학산 김성률장사배 전국장사 씨름대회 개회식 개최

[경남데일리 = 박수진 기자] 창원특례시는 29일 대한씨름협회와 제20회 학산 김성률장사배 전국장사 씨름대회 개회식을 가졌다.

대회는 지난 28일부터 4월 3일까지 진해문화센터 내 체육관에서 열리고 있다.

대한씨름협회가 주최하고 경상남도씨름협회와 창원시씨름협회가 주관하는 이번 대회는 모래판의 전설로 불리는 故 김성률 장사의 업적과 도전정신을 기리기 위한 대회이며 2004년 창설되어 올해로 20회째를 맞았다.

창원 출신의 김성률 장사는 지난 1970년 제7회 대통령기전국장사씨름대회를 시작으로 8연패를 달성했으며 이외에도 KBS배 전국장사씨름대회 4연패 등 10여년간 모래판을 주름잡았던 씨름 영웅이다.

대회는 전국 135개팀 710명의 선수들이 참가하며 28일 중학교부 예선전을 시작으로 초·중·고등부와 대학부, 일반부 개인전 및 단체전 경기가 펼쳐진다.

종목 예선전부터 8강전까지는 단판제, 준결승과 결승전은 3판 2선승제의 토너먼트 형식으로 진행된다.

조명래 제2부시장은 “이번 대회는 창원특례시 대표 축제인 제61회 진해 군항제 시기에 개최돼 씨름을 홍보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다”며 “정부가 2023년을 씨름부활의 원년으로 삼은 만큼, 시도 씨름의 본고장으로서 씨름발전을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박수진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수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