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경남중기청, K-방산 수출확대의 장 마련대·중소기업-해외국방무관단과 수출 네트워크 구축의 장 마련
해외무관단들이 한화에어로스페이스 전시장에서 k9 및 탄포차 등을 구경하고 있다.

[경남데일리=황민성 기자] 중소벤처기업부 경남지방중소벤처기업청(이하 경남중기청)이 2일부터 3일까지 국방부와 창원특례시와 함께 주한대사관 해외국방무관단을 초청해 ‘대·중소기업·해외 국방무관단 방산 협력 컨퍼런스’를 개최했다.

이날 컨퍼런스는 방위산업 분야 관내 중소기업 수출 활성화와 해외시장 진출 네트워크 구축을 위해 진행됐으며, 32개국 35명의 국방무관과 배우자 등 60여 명의 주한 해외국방무관단을 비롯해 방산기업 임직원, 유관기관 관계자 등 총 150여 명이 참석했다.

이번 행사는 ‘전력 지원체계 R&D 추진방향 및 참여방법’에 대한 기술 전략 세미나를 시작으로 창원시 방위산업 정책 소개, 대·중소기업-국외무관단 기술 교류 및 네트워크 행사 순으로 진행됐다.

경남중기청은 이번 컨퍼런스에 참석한 각국의 영향력 있는 고위 장교들인 주한외국무관단과 자체 브랜드화가 가능한 관내 방산기업 간의 ‘만남의 장’ 주선을 시작으로 글로벌 수출 ‘전략 동반자’ 관계 형성과 방산시장 수출 확대를 위한 신뢰성 확보에 지원을 아끼지 않을 계획이다.

2일 컨퍼런스에 앞서 한화에어로스페이스와 현대로템을 방문하여 세계 최고 수준인 창원의 방산 기술 현장을 견학했으며, 3일에는 관내 유망 방산 기업체인 영풍전자, 범한산업, SNT다이내믹스, 협신하이드로릭, TIC, 한성에스앤아이 등 현장 방문을 통해 인프라, 기술력을 직접 보고 기술 협의를 했다.

경남중기청 최열수 청장은 “방위산업이 특화되어 있는 경남·창원지역은 세계적인 수준의 기술을 보유한 한화, 현대로템 같은 대기업과 시험인증센터, 연구소 등 다양한 인프라가 구축되어 있어,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하기에 좋은 환경에 있다"며, "국내 방산 장비의 우수성을 알리고 기술 교류할 수 있는 기회를 자주 만들어, 글로벌 기업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창원특례시와 함께 K-방산의 세계화를 위해 물심양면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