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창녕
제19회 창녕 전국 민속 소힘겨루기대회 마무리청도 소 ‘갑범’ 백두급 최강으로 등극
청도 소 ‘갑범’ 백두급 최강으로 등극

[경남데일리 = 공태경 기자] 제19회 창녕 전국 민속 소힘겨루기대회가 지난 4일부터 10일까지 관람객 5000여명이 경기장을 다녀가는 등 성황리에 마무리됐다.

이번 대회는 전국 대회인 만큼 창녕, 창원, 청도 등 전국 11개 지역에서 총 152마리의 유명 힘겨루기 소가 출전해 박진감 넘치는 경기를 펼쳤다.

각 체급별로 나눠 추첨 대진표에 의한 승자 대결방식으로 진행된 백두급 결승전에는 월봉과 갑범의 경기에서 처음 출전한 ‘갑범’이 우승해 큰 이변과 함께 새로운 우승 소로 등극했고 한강급에서는 의령의‘풍산’, 태백급에는 김해의‘한라봉’이 각각 우승을 차지했다.

그 외에도 백두급에 준우승 월봉, 3위 야천, 4위 강투 한강급에 준우승 라송, 3위 달빵, 4위 월성 태백급에 준우승 장수투, 3위 바우, 4위 제투가 차지했다.

이번 8일 개회식에서 창녕 민속 소힘겨루기대회 발전에 기여한 제10·11대 성진환 창녕군지회장과 오찬대 사무국장이 공로패를 수상했다.

또한 대한민속소힘겨루기협회 창녕군지회와 창녕군새마을부녀회에서 창녕군인재육성장학재단에 각 일백만원씩 장학금을 기탁해 훈훈한 미담사례를 남겼다.

대회기간에 초청 가수 ‘김양’의 축하공연과 금송아지, TV, 세탁기, 창녕 특산품 등 다양한 경품 추첨을 했다.

또한 농특산물 홍보·판매 장터에서는 오이, 미나리, 양파즙, 여주즙 등 특산품과 한국낙농육우협회 창녕군지부에서 마련한 ‘우리우유 무료 시식회’를 통해 우유, 우유 설기떡, 구워 먹는 치즈 등 푸짐한 시식 행사로 관람객들의 볼거리와 입맛을 즐겁게 했다.

강병구 회장은 “가정의 달 5월, 가족과 함께 창녕 소힘겨루기 경기를 방문한 것에 대해 감사드리고 내년에는 더욱 다양한 행사를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공태경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공태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