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거창
거창군 이장연합회·주민자치회장연합회 ‘도립대학 통합대응 결의문’ 발표6만 군민 단결해 도립거창대학 지켜내자
   
▲ 거창군 이장연합회·주민자치회장연합회 ‘도립대학 통합대응 결의문’ 발표

[경남데일리 = 정현무 기자] 거창군은 12일 거창군 이장연합회(회장 송강훈), 주민자치회장연합회(회장 최민식) 회원 등 8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군청 앞 문화광장에서 ‘도립대학 통합대응 결의문’을 발표했다.

거창군 이장연합회와 주민자치회장연합회는 결의문을 통해 “거창군은 전통적인 교육도시이며 최근 5년간 경남도내 인구 감소율 최저를 유지하고 6만 인구를 사수하고 있는 것은 도립거창대학이 크게 기여하고 있기 때문이다”며 “도립거창대학은 고등직업교육과 지역 평생교육기관으로서 기능을 충실하게 수행하고 있으며 경남 유일 정부 재정지원사업 7관왕과 6년 연속 신입생 충원율 100% 달성 등 많은 성과를 거둬 작지만 강한 대학이다”고 밝혔다.

이어 “학생과 거창군민이 함께 만족하고 성장하는 도립거창대학을 존치시켜 지역이 소멸되지 않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천명하며 “도립거창대학이 없는 교육도시 거창은 있을 수 없으므로 모든 방법과 수단을 강구해 거창대학을 사수하는 데 군민 운동을 전개해 나갈 것이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행정동우회, 파크골프협회, 법무부 청소년범죄예방위원 거창지역협의회도 동참하며 도립거창대학 사수를 위해 뜻을 모았다.

이번 결의문 발표는 지난 4월 박완수 경남도지사의 도립대학 통합을 포함한 개혁 종합대책 지시에 따라 경남도에서 거창대학·남해대학 통합 논의가 긴급하게 추진되면서 교육도시 거창으로서 경제·사회적 기여도가 높은 도립거창대학을 유지하고 지켜낼 수 있도록 지역의 단체가 입장을 표명했다.


정현무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