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밀양
밀양아리랑우주천문대, 2천만년 전 별의 최후 관측서울대·부산대 연구팀과 초신성 SN 2023ixf 관측 성공
   
▲ 밀양아리랑우주천문대, 2000만년 전 별의 최후를 관측하다

[경남데일리 = 공태경 기자] 밀양시시설관리공단은 서울대학교 천문우주연구센터, 부산대학교 지구과학교육과 김도형 교수 연구팀과 함께 밀양아리랑우주천문대 주망원경 ‘별이’로 초신성 SN 2023ixf를 관측하는데 성공했다고 23일 밝혔다.

초신성 SN 2023ixf는 지구로부터 약 2000만 광년 떨어진 바람개비은하 M101에서 발생한 제2형 초신성으로 거대한 별이 붕괴하면서 격렬하게 폭발하는 최후를 맞을 때 발생한다.

이번 초신성은 한국시간으로 20일 새벽 2시 반 무렵에 발견된 초신성으로 발견된 지 만 하루도 지나지 않아 관측에 성공했다.

관측에 참여한 부산대학교 기초과학연구원 임구 박사는 “초신성 추적관측을 통해 시간에 따른 초신성 밝기 변화를 측정함으로써 잘 알려져 있지 않은 초신성 폭발을 일으킨 원형별 등을 알아낼 수 있다. 특히 폭발 직후에는 초신성 물질과 주변 가스, 동반성과의 상호작용 등의 활동이 포함돼 있기 때문에 이번 밀양아리랑우주천문대에서 관측한 데이터는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번 관측에 사용된 밀양아리랑우주천문대의 주망원경 ‘별이’는 구경 70cm의 반사망원경으로 세계에서 처음으로 사람의 말을 듣고 움직일 수 있다.

탁월한 성능으로 우주천문대 관람객을 위한 천문 관측 체험 용도로 활용되고 있을 뿐만 아니라 연구용으로도 활용이 가능하다.

밀양아리랑우주천문대는 2020년 서울대학교 천문우주연구센터와 부산대학교 지구과학교육과와 업무협약을 체결해 국내 천문 학술 활동을 지원하고 있다.

최영태 이사장은 “공단이 가지고 있는 망원경으로 초신성 연구에 참여하게 돼 뜻깊다. 앞으로도 국내 대학 및 다른 과학관과 초신성 추적관측 등에서 협력하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공태경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공태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