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진해 안골마을서 60대 덤프트럭에 치여 숨져

[경남데일리=황민성 기자] 23일 오전 10시 30분께 진해구 용원동 안골마을 도로에서 60대 여성 A씨가 덤프트럭에 치여 그 자리에서 숨졌다.

목격자 등에 따르면 A씨가 도로를 건너려다 덤프트럭을 피하기 위해 도로변에 서 있던 중 A씨가 서 있던 것을 보지 못하고 사고를 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정확한 사고경위를 조사 중이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