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사천
사천시, 우주항공청 연내 개청에 전력투구박동식 사천시장 민선8기 1주년 기자간담회서 밝혀
박동식 사천시장이 4일 민선8기 1주년 기자간담회를 가졌다.

[경남데일리=권경률 기자] “한국형 나사인 우주항공청이 중요합니다. 연내에 개청할 수 있도록 모든 행정력을 집중하도록 하겠습니다”

박동식 사천시장은 4일 민선8기 1주년 기자간담회를 통해 우주항공청 연내 개청에 대한 확고한 의지와 함께 민선8기 핵심사업들에 대한 관심과 협조를 당부했다.

박 시장은 “정부의 우주항공청 특별법이 6월 국회를 통과하지 못하고, 현재 계류 중”이라며 “여야, 지역 이해관계를 떠나 국회의 대승적인 판단이 이뤄지기 위해서는 기자분들의 적극적인 지지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한, “7월 국회에서 정부의 우주항공청 특별법이 통과하고, 부칙 규정을 6개월에서 3개월로 단축하면, 연내 개청도 충분히 가능하다”며 자신감을 내비쳤다.

특히, “우주와 항광 관련 단과대학 설립도 시급히 추진돼야 할 핵심사업으로 국립대는 물론 사립대와도 물밑으로 접촉을 시도하고 있다”며 “좋은 소식을 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박 시장은 지역의 균형발전에 대한 비전전략도 밝혔다.

박 시장은 “우리 시는 투 트랙을 미래비전으로 삼고 있다”며 “하나는 읍면지역을 중심으로 한 우주항공산업 중심도시이고, 또다른 하나는 동지역 중심의 해양관광 거점도시”라고 설명했다.

이어 “항공우주산업은 기술집약산업이기 때문에 한 곳에 집약해야 R&D 사업의 효율성 면이나, 물류비용 절감, 기술교류 등 여러 가지 측면에서 유리하다”고 덧붙였다.

그리고, “삼천포 동지역을 때 묻지 않은 바다 경관과 전국에서도 이름난 수산물 집산지로서 명성과 전통을 널리 알릴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무엇보다도 시급한 과제”라고 말했다.

특히, 박 시장은 “투 트랙의 성공여부에 따라 우리 시의 미래 50면, 미래 100년이 결정되는 것은 물론 읍면지역과 동지역도 균형있게 발전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권경률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경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