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남해
남해탈공연박물관 명품탈춤 ‘천하제일탈’ 공연 개최‘2023년 남해탈공연박물관 공연예술제’첫 번째 작품
   
▲ 남해탈공연박물관‘명품탈춤 ‘천하제일탈’’공연 개최

[경남데일리 = 정문혁 기자] 남해군 남해탈공연박물관은 22일 오후 2시와 5시, 천하제일탈공작소의 ‘명품탈춤 ‘천하제일탈’’을 남해탈공연박물관 다초실험극장에서 선보인다.

이번 공연은 지난해에 이어 개최되는 ‘2023 남해탈공연박물관 공연예술제’의 첫 번째 작품이다.

국가무형문화재로 지정된 사천 가산오광대, 고성오광대, 안동 하회별신굿탈놀이를 비롯해 황해도 봉산탈춤과 강령탈춤 등 남북한을 아우르는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탈춤들을 국가무형문화재 이수자들의 명품 춤사위로 만나볼 수 있다.

가산오광대의 ‘할미춤’, 고성오광대의 ‘문둥북춤’, 하회별신굿탈놀이의 ‘이매마당’, 강령탈춤의 ‘미얄할미’, 봉산탈춤의 ‘취발이춤’으로 구성된 이번 작품은 각 지역 탈춤 속 인물들이 겪는 삶의 애환을 신명나는 춤사위와 재담으로 풀어내며 관객에게 삶의 의미를 돌아보게 만든다.

최은진 문화체육과장은 “이번 공연예술제의 첫 번째 작품은 남해탈공연박물관의 정체성을 살린 전통연희 공연으로 남해를 찾은 관내·외 방문객들이 색다른 경험을 할 수 있도록 준비했다”고 밝혔다.

공연관람료는 일반 6,000원, 19세 이하 어린이·청소년은 3,000원이며 관람 예약은 네이버 예약을 통해 신청받고 있다.

세부사항은 유선 및 네이버 플레이스를 통해 온라인으로 문의할 수 있다.

한편 남해군에서 주최하는 ‘2023 남해탈공연박물관 공연예술제’는 오는 7월 22일 8월 12일 9월 23일에 공연이 개최되며 탈춤, 가족창작뮤지컬 등 다양한 장르의 공연예술 작품을 만날 수 있다.


정문혁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문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