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해군 창설 제78주년 맞아 ‘필승해군’ 창군정신 계승 다짐진해군항 서해대에서 양용모 해군참모총장 주관 기념식 개최
진해군항 서해대에서 양용모 해군참모총장 주관 기념식이 열렸다.

[경남데일리=황민성 기자] 해군은 10일 해군 창설 제78주년을 맞아 진해군항 서해대에서 양용모 해군참모총장 주관으로 창설기념식을 거행했다.

이날 기념식에는 창군원로, 참전용사 유가족, 역대 해군참모총장, 주한미해군사령관(CNFK), 유관 단체장, 해군․해병대 장병 등이 참석했다.

대한민국 해군의 역사는 광복 직후인 1945년 8월 초대 해군참모총장 손원일 제독을 비롯한 해양 선각자들이 ‘우리의 바다는 우리의 손으로 지키자’는 일념으로 해사대(海事隊)를 결성하고, 그해 11월 11일 서울 관훈동 표훈전에서 해군의 모체인 해방병단(海防兵團) 결단식을 거행하면서 시작됐다.

해군 창설일을 11월 11월로 정한 이유는 ‘11’을 나타내는 한자 십일(十一)이 선비 사(士)자를 구성하고 11월 11일은 선비 사(士)가 두 개인 날로 ‘해군은 신사(紳士)여야 한다’는 창군원로들의 신념과 의지를 담은 것이다.

양용모 해군참모총장은 기념사를 통해 “선배 전우들은 지난 78년간 북한의 수많은 도발에도 피로써 우리의 바다를 지켜내며 ‘싸우면 반드시 이기는 필승해군’의 빛나는 전통을 이어왔다”며, “해군이 가시밭길 속에서도 자랑스러운 역사를 만들어올 수 있었던 것은 모두가 한마음으로 같은 곳을 바라보며 걸어왔기 때문이다”고 말했다.  

이어 양 총장은 선배 전우들의 창군정신을 계승하여 강한해군 건설을 향한 새로운 항해를 시작하자고 역설했다.

양 총장은 “필승의 정신전력과 압도적인 군사대비태세를 갖추고 흔들림 없이 군 본연의 임무에 매진함으로써 국가와 국민을 수호하는 숭고한 사명을 완수할 것”을 다짐했다. 

또한, “미래 전장을 주도하기 위해 플랫폼 중심 전력건설을 넘어 다영역에서 체계전을 수행할 수 있는 첨단과학기술 기반의 해군력을 건설하고, 국민의 눈높이와 시대의 변화에 부합하는 활기차고 건강한 조직문화를 만들어 나갈 것”을 강조했다.

양 총장은  끝으로 “대한민국 해군이 창설 78주년을 계기로 모두의 노력을 통합하여 필승해군 4.0을 구현하고 ‘국민이 신뢰하고 적(敵)이 두려워하는 필승해군’을 만들어가자”며 해군ㆍ해병대 구성원 모두의 힘찬 항진을 당부했다.

진해군항 서해대에서 양용모 해군참모총장 주관 기념식 개최

이날 기념식에서는 6ㆍ25전쟁 참전용사인 고(故) 김오중 소령, 고(故) 정영조 상사의 유가족에게 정부를 대신해 무공훈장을 전도 수여하며, 참전용사의 명예를 높이고, 헌신에 감사를 표했다.

이어 해군본부 김진성 소령과 해병대 2사단 노진석 중령에게 손원일상을  수여했다. 손원일상은 손원일 제독의 정신을 계승해 국가관과 충성심이 투철한 해군․해병대 장병에게 수여하는 특별상이다.

또한, 아덴만여명작전 참전장병인 김원인 준위, 제2연평해전 참전장병인  황종관 예비역 원사에게 ‘헌신ㆍ영예기장’을 수여하며 국가와 해군을 위한 헌신에 감사를 표했다. ‘헌신영예기장’은 전투 등 군(軍) 작전과 관련한 직무 수행 중 부상한 장병에게 주어지는 기장이다.

한편, 해군은 해군창설 기념일을 맞아 부산, 동해, 평택, 목포, 진해, 포항 등 해군부대에서 함정ㆍ항공기 공개행사, 음악연주회, 사진전시회 등 국민 참여프로그램을 운영한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