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경남연구원, 경남형 응급의료시스템 제안경남은 타 지역에 비해 응급실 이용자 수 많고 경증환자 비율 높아

[경남데일리 = 황민성 기자] 경남연구원은 ‘경남 응급의료 현황 및 개선과제’를 주제로 브리프를 발행했다.

이언상 연구위원과 박성은 전문연구원은 이번 브리프를 통해 경남의 응급의료 현황을 진단하고 경남형 응급의료시스템 구축 방안을 제시했다.

경남의 응급의료 현황분석 결과, 경남의 응급의료기관이나 병상 등 시설 측면에서는 타 지역과 비교해 그 수가 적다고 볼 수 없지만, 중증환자를 치료할 수 있는 센터급 응급의료기관이 창원, 양산, 진주, 김해와 같은 일부 지역에 편중되어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022년 기준으로 경남의 인구 십만명당 응급의학전문의 수는 2.2명으로 전국 평균 4.5명에 크게 못 미치는 가운데, 응급실 이용자 수는 타 지역에 비해 많고 경증환자 비율도 53.1%로 매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응급의료 초기단계에서 적절한 치료가 가능한 응급의료기관 이송·전원이 잘 이루어지지 못해 응급의료 관련 사망률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언상 연구위원은 경남형 응급의료시스템 구축 방안으로 응급의료 수요 분산, 응급의료 이송·전원 정보시스템 도입, 거점별 병·의원급 당직의료기관 지정 확대, 부산 등 인근지자체와의 연계협력 강화를 제시하고 있다.

우선 응급실 과밀화를 해결하기 위해서 응급의료 수요 분산이 중요한데, 구체적으로 119구급대의 이송병원 선택권 보장, 경증환자 이송 거부권 부여, 경증환자 구급상활관리센터 의료상담 후 응급실 이용 등의 방안을 제시하고 있다.

그리고 응급의료 이송·전원 정보시스템을 도입해 신속하고 효율적으로 이송병원을 선정하며 이송과정에서는 스마트의료지도 활성화, 권역별 응급의료기관 당번제 도입 등을 제안하고 있다.

농어촌지역의 응급의료 접근성을 제고하기 위해 당직의료기관 지정기준을 완화하고 지원은 확대해 병·의원급 의료기관도 응급의료체계의 한 축을 담당해야 한다고 강조하고 있다.

그리고 응급의료 자원을 효율적으로 이용하기 위해 부산이나 대구, 순천·광양 등 인근지자체와 의료자원을 공동으로 활용하는 생활권 중심의 응급의료체계 구축이 필요하다고 제안하고 있다.

이언상 연구위원은 “똑같은 건강보험료를 내고 있음에도 사는 지역에 따라 적절한 치료를 받을 수 없다면 과연 누가 지방에 살려고 할 것인가”며 “지역균형발전 측면에서 응급의료 분야는 영리를 배제하고 공공부문이 적극적으로 대응해야 할 문제”임을 강조했다.

또한 “도민 한 사람 한 사람이 지역의료의 당사자로서의 인식을 가지고 나의 이웃, 나의 가족이 될지도 모르는 중증응급환자의 적절한 치료를 위해 대형병원 응급실 비워두는 사회적 배려가 필요하다”며 도민의 동참을 촉구했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