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가덕도신공항 관련 현안사업 정상 추진경남도, 세계박람회 유치 불발과 상관없이 신공항 관련 현안사업 정상 추진

[경남데일리=황민성 기자] 경남도는 최근 부산시의 2030세계박람회 유치 불발에 따른 가덕도신공항 건설 및 관련 지역 현안사업 지연 등에 대한 도민들의 우려에 대하여 가덕도신공항 관련 현안사업을 정상적으로 추진한다고 밝혔다.

가덕도신공항 건설사업은 동남권신공항 건설의 필요성과 김해공항 여객수요 증가에 따라 특별법을 제정하여 김해공항의 국제선을 이전하는 대형 국책사업이다.

국토교통부는 가덕도신공항의 조속한 건설을 위해 사전타당성검토('22년 4월), 예비타당성을 면제했으며, 오는 12월 중 공항기본계획을 고시할 계획이다. 

이후 2024년 1월경 부지조성, 도로, 철도 등 기반시설에 대한 턴키발주로 2029년 12월 공항 개항을 차질 없이 준비하고 있고, 부산시의 세계박람회 개최 유무와 상관없이 추진할 계획임을 밝히고 있다.

이에 따라 경남도와 부산시는 가덕도신공항 보상업무를 수탁받아 최근 토지 및 지장물 조사용역과 어업피해영향조사 용역을 발주하는 등 보상업무도 속도감 있게 추진하고 있다. 

이후 절차도 도민들이 우려하는 공항건설공사 지연이 발생하지 않도록 국토부와 지자체간 협력하여 조속히 추진할 예정이다.

또한, 가덕도신공항 건설에 따른 경상남도의 주요 현안사업인 배후도시 건설과 접근교통망 확충도 속도감 있게 추진할 계획이다.

경남도에서는 진해신항과 가덕도신공항 건설의 시너지 창출효과 극대화를 위해 공항 주변지역에 배후도시 개발을 추진해 왔으며, 그 밑그림 작업인 개발구상 용역도 마무리 단계에 있다.

또한, 경남도의 지속적인 노력으로 지난 11월 17일 2년간 추진해 온 공항주변개발예정지역 확대를 위한 ‘가덕도신공항법 및 시행령’이 개정됨에 따라 창원시, 거제시 권역에서 주변개발예정지역 지정을 위한 법적 근거를 마련한 만큼, 배후도시 건설을 위한 주변개발예정지역 지정을 위해 실무협의회를 개최하는 등 사전작업도 착실히 이행하고 있다.

신공항 및 신항의 접근성 향상을 위한 경남 곳곳 사통팔달 교통망 구축사업도 정상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동대구~창원~가덕도신공항, 창원산업선, 진해신항선, 거제~가덕도신공항 연결철도 4건의 철도사업과 국지도 58호선 고속국도 승격, 남해고속도로 3지선 연장(신항~신공항), 국도5호선 해상구간 조기건설 등 3건의 도로건설사업도 국가계획으로 반영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중앙부처에 건의할 계획이다.

김영삼 경남도 교통건설국장은 “부산시의 2030세계박람회 유치 불발에 따른 도민들의 우려를 불식시킬 수 있도록, 가덕도신공항·진해신항 건설사업과 배후도시 건설 및 도로, 철도 등 접근교통망 확충을 정상 추진하여 우리 경남의 지역발전을 견인할 수 있도록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