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창원
창원소방본부 출범 이후 소방인력 82.4% 증원창원소방본부 소방공무원 499명 증원, 그 중 여성 소방공무원 53명 증원
김용진 창원소방본부장이 브리핑을 하고 있다.

[경남데일리 = 박수진 기자] 창원특례시는 2012년 창원소방본부 출범 이후 이전보다 82.4%의 소방인력이 증원됐다고 밝혔다.

창원소방본부에 따르면 2012년 창원소방본부가 출범할 당시에는 605명으로 시작했으나 출범 이후 499명의 인력이 증원되어 현재 1,104명의 소방공무원이 창원 시민의 안전을 책임지고 있다고 밝혔다.

그리고 여성 소방공무원들도 27명 시작으로 53명이 증원되어 80명의 여성 소방공무원들이 근무하고 있으며 남성과 여성 비율로 보면 4.46%를 시작으로 현재는 7.24%로 여성 비율이 많이 증원된 것으로 나타났다.

그만큼 소방관서와 119안전센터 신설, 부족한 현장 인력을 보강하기 위해 많이 증원됐으며 무엇보다 양질의 구급 서비스 제공을 위해 구급 차량 탑승 인원을 보강하기 위해 인력 채용이 늘어났다 할 수 있다.

출범 이후 창원소방본부는 최고의 소방서비스 제공을 위해 센터별 효율적 인력배치와 조직 진단 등 여러 측면으로 인력 재배치를 위해 꾸준히 노력하고 있으며 호계지역대에서 호계119안전센터 승격과 원거리 사각지대 소방서비스 해소를 위한 구산 및 진전119안전센터 신설 등 많은 변화가 있어 왔다.

그리고 무엇보다 의창구 시민들의 안전서비스 강화를 위한 의창소방서 개서는 구조대, 중동119안전센터가 신설되어 재난현장 골든타임 확보에 큰 기여를 했다고 할 수 있다.

현재 창원소방본부는 3곳의 소방관서와 119안전센터 26개소, 119구조대 4개소, 소방정대 1개소, 지역대 1개소로 창원 시민의 안전을 책임지고 있다.

김용진 창원소방본부장은 “지난 12년간 창원소방본부 소방관서 신설과 인력증원 등 시민의 안전을 책임지기 위해 많은 변화가 있었다” 면서 “많은 변화 속에서도 가장 중요한 건 시민의 생명과 재산 보호며 소방본부는 지금처럼 맡은 일에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박수진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수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