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경상남도 산동사무소, 한-중 청소년 축구교류 결실 이뤄한·중 스포츠 교류 활성화 및 전지훈련 국내 유치 추진
   
▲ 경상남도 산동사무소, 한-중 청소년 축구교류 결실 이뤄

[경남데일리 = 황민성 기자] 경남도는 고성군 청소년 축구팀이 중국 청도시를 방문해 전지훈련을 비롯해 중국 청도 축구클럽과 친선경기를 가지는 등 한중 청소년 축구 교류를 활성화한다.

앞서 경남도 산동사무소는 지난해 12월 4일 중국 청도시에서 고성군축구협회와 청도시축구운동관리센터 간 청소년 축구교류 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이에 올해 1월 7일부터 16일까지 10일간 경남 고성FC U-15 선수단 46명이 동계 전지훈련을 위해 중국 청도시를 방문했다.

하반기에는 중국 청도시 축구선수단이 경남 고성을 방문해 친선경기를 비롯해 문화탐방 등을 가질 예정이다.

고성FC U-15팀은 전지훈련에 이어 8일부터 청도시 반도축구클럽과 첫 친선경기를 개최하고 다른 3개 팀과도 경기를 진행하기로 했다.

경남도는 매년 실시하는 정기 교류를 통해 청소년들의 축구 실력 향상은 물론 상호 우정을 돈독히 할 수 있는 기회도 가지며 현지 문화탐방 등으로 선수들의 국제적인 시야도 넓힐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신정수 경상남도 산동사무소장은 "올해 5월 초 중국 노동절 연휴 기간에 중국 유소년 축구팀 4~8개 팀을 경남으로 초청해, 한중 친선 유소년 축구대회를 개최하기 위해 관계자들과 협의 중이다“라며 ”앞으로도 경남도와 중국 지역 간 다양한 스포츠·문화 교류 활동을 추진하고 많은 중국 스포츠팀이 친선경기나 전지훈련을 위해 우리 지역을 방문하도록 기회를 마련해, 경남의 관광 산업 발전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