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람들 우리이웃
군항제 빛낸 진해출신 가수 한채원통합창원시 스타1호 탄생 예감

   
 
전국 최대 벚꽃축제인 진해군항제 개막식 축하공연에서 화려한 댄스와 노래를 열창해 순간 인기를 모았던 가수 겸 탤런트인 한채원 씨가 진해가 고향인 것으로 알려져 화제가 되고 있다.

이날 "MA ! B0Y ?"를 열창하며 관중을 사로잡은 한 씨는 창원시 진해구 경화동으로 현재 부모님이 거주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 씨는 2002년 미스강원동계올림픽 출신의 탤런트 겸 가수로 키 170cm에 날씬한 몸매와 미모, 지성, 실력 등 3박자를 고루 갖춘 만능엔터테이너로 한국의 안젤리나 졸리로 불리고 있다.

한 씨는 2002년 KBS미니시리즈 '고독'에서 이미숙의 비서 역할과 MBC시트콤 '논스톱3'에서 최민용을 쫓아다니는 괴짜신입생으로 다나, 이진, 전혜빈과 대립하는 역할로 시청자들에게 큰 인상을 남겼다.

또 이성재, 김창완, 신 이 등의 인기배우가 출연한 영화“신석기블루스”에 출연해 영역을 TV에서 영화로 확대하며 유명기업 광고에 출연하는 등 활발한 활동을 펼쳤다.

그 동안 드라마와 영화 등에서 단아하고 순수한 이미지만을 보여줬던 한채원은 지난해 9월 오랜 기간의 공백을 깨고 한층 강해진 섹시함과 그녀만의 힘 있고 색다른 중독성 있는 음반인 디지털 싱글 앨범“MA ! BOY ?”를 발표하며 진해군항제 축하공연을 통해 고향 창원시민들에게 첫 인사를 화려한 무대로 장식해 “통합창원시 제1호 연예인 뉴-스타 탄생”을 예감케 했다.

한 씨는“지금까지 하루도 빠짐없이 새벽에 절에서 108배를 하시면서 막내딸을 위해 혼신을 다하는 가장 든든한 후원자인 부모님과 가족에게 감사드린다”며 “데뷔 후 처음으로 고향에서 인사를 드릴 수 있는 무대를 마련해 주신 박완수 창원시장과 김종문 이충무공호국선양회 이사장, 110만 창원시민들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황민성  hwang@cwin.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