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거창
거창하구나 거창벚꽃 구경가세∼거창에서 한 달 여행하며 거창 벚꽃 명소 구경하자
   
▲ 거창하구나 거창벚꽃 구경가세∼

[경남데일리 = 정현무 기자] 거창군에서는 봄꽃의 대표주자인 벚꽃을 보기위해 지역을 찾는 관광객을 대상으로 '벚꽃 여행 명소'를 추천했다.

가장 먼저 추천한 곳은 거창읍 장팔리 곰실마을에 위치한 덕천서원이다.

거창군의 오래된 벚꽃명소로 연못을 품은 서원 전체가 벚꽃나무가 둘러싸여 장관을 이루고 있어, 가족들과 함께 간식을 즐기면서 나들이 할 수 있는 장소로 꼽힌다.

다음은 산책하기 좋은 벚꽃길 3곳을 추천했다.

거창읍 건계정 산책길, 거창스포츠파크에서 남하면 심소정을 지나는 산책로 거창읍 동천저류지 산책로이다.

거창군민들의 생활 속 산책 명소로 벚꽃이 피는 봄에는 더욱 걷기 좋은 곳이다.

건계정 산책로는 수령이 오래된 벚꽃나무가 터널 형태를 이루고 있으며 스포츠파크에서 심소정까지 이어지는 벚꽃길에는 자전거길이 잘 조성되어 있다.

이야기가 있는 벚꽃명소로 거창군 마리면 병항마을에 위치한 용원정을 추천했다.

용원정 앞 개천에는 옛 돌다리인 쌀다리가 있다.

쌀 천석을 들여 돌다리를 만들어 보부상이 이 길을 지나 한양으로 갔다는 이야기가 전해지는 곳으로 용원정과 어우러진 벚꽃을 배경 삼아 여유를 즐길 수 있다.

그 외에도 북상면 병곡리 수양벚꽃길은 차를 타고 달리면서 벚꽃을 감상할 수 있으며 남상면 임불마을 능수벚꽃길은 농촌의 정취를 느낄 수 있는 곳이다.

거창군 벚꽃 개화 시기는 4월 첫 주말부터 둘째 주까지 만개할 것으로 예상되며 거창군 인스타그램을 통해 개화 상황을 지속적으로 안내하고 있다.

한편 거창군에서 추진하고 있는 ‘거창에서 한 달 여행하기 프로그램 참여자’에 대한 결과를 지난 27일 발표했다.

모집 인원에 2배가 넘는 신청자가 몰려 거창 체류여행에 대한 참여자들의 관심이 높았으며 계획한 모집 인원보다 많은 23팀을 선정하고 4월 1일부터 두 달간 여행을 진행할 계획이다.


정현무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