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귀농귀촌 하기 전 농촌에서 한번 살아보기경남도, 13개 시군 18개 농촌 살아보기 마을 입주자 모집 중
농촌에서 살아보기(수확체험)

[경남데일리=황민성 기자] 경상남도는 귀농귀촌을 희망하는 도시민들을 대상으로 ‘농촌에서 살아보기’ 프로그램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농촌에서 살아보기’는 귀농귀촌을 희망하는 도시민들이 농촌에서 최장 6개월간 거주하면서 지역 일자리, 생활을 체험하고 지역 주민과 교류하는 기회를 제공해 성공적인 정착을 유도하는 사업이다.

참가자에게는 숙소뿐만 아니라 마을이 직접 운영하는 프로그램을 통해 영농기술과 지역 일자리 체험, 주민교류 기회 등을 제공한다.

참가 희망자는 귀농귀촌 통합 누리집 그린대로에서 신청하면 되며, 접수기간과 운영기간, 모집인원은 마을마다 달라 누리집에서 확인하면 된다.

올해에는 도내 13개 시군의 농촌체험휴양마을 18곳을 선정해 귀농형·귀촌형 연수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다.

현재까지 선정된 마을은 17곳으로 창원 빗돌배기 마을, 사천 다슬기초량마을, 사천 비봉내마을, 밀양 퇴로고가마을, 의령 한우산애천하장사마을, 의령 덕실감빛마을, 의령 청미래마을, 창녕 성곡오색별빛마을, 창녕 우포가시연꽃마을, 고성 무지돌이마을, 남해 해바리마을, 하동 의신베어빌리지마을, 산청 지리산덕천강마을, 함양 마평산촌생태마을, 거창 곰내미마을, 합천 각사뿔똥마을, 합천 청덕권역마을이다.

지난해에는 13개 시군, 마을 14곳에서 116명에게 농촌에서 살아보기 프로그램을 제공했으며, 이 중 32명(27.6%)이 농촌 마을로 이주했다.

김인수 경남도 농정국장은 “귀농귀촌을 고민하는 사람들이 ‘농촌에서 살아보기’에 참가해 직접 체험함으로써 농촌을 이해하고 귀농귀촌을 결심하는데 도움이 되길 바라며, 우리 도에 귀농귀촌을 희망하는 사람들이 잘 정착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