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교육
경남교육청, 중등 기초학력 지원단 역량 강화 연수학교 현장에 ‘기초학력 보장 정착’ 맞춤형 지원
   
▲ 경남교육청, 중등 기초학력 지원단 역량 강화 연수

[경남데일리 = 황민성 기자] 경상남도교육청은 5일 본청 교육정보원에서 중등 교원으로 구성된 기초학력 책임교육 지원단과 교육지원청 장학사 등 135명을 대상으로 역량 강화 연수를 진행했다.

이번 연수는 기초학력 보장 정책을 학교 현장에 내실 있게 정착하도록 돕고자 마련됐다.

올해 달라지는 주요 정책을 안내하고 학교 현장의 요구를 반영한 효과적인 지원을 하는 데 목적이 있다.

이날 한국교육과정평가원 국가기초학력지원센터 김태은 박사는 ‘기초학력 보장, 하마터면 놓칠뻔한 아이들’을 주제로 학습지원 대상 학생의 성장과 지원의 중요성을 강의했다.

이어 ▲2024년 중등 기초학력 보장 정책 안내 ▲두드림학교 및 누리교실 컨설팅 사례 ▲질의응답 순으로 진행했다.

경남교육청은 이번 연수를 시작으로 모든 중·고등학교를 대상으로 기초학력 책임교육 상담을 진행한다.

학교와 기초학력 책임교육 지원단을 일대일로 연결해 계획 수립부터 운영, 성과 분석에 이르기까지 연중 수시 맞춤형 상담을 진행하는 등 학교를 밀착 지원한다.

연수에 참여한 구산중학교 차유리 선생님은 “이번 연수로 학교 현장 상담 시 중점적으로 살펴야 할 부분을 명확하게 알게 됐다”며 “앞으로 일대일 연결된 학교와 지속해서 소통하고 지원해 학습 지원 대상 학생에 대한 맞춤형 지원이 내실 있게 이루어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공효순 중등교육과장은 “기초학력 보장 정책이 학교 현장에 잘 정착할 수 있도록 기초학력 책임교육 지원단의 각별한 관심과 노력을 부탁드린다”며 “경남교육청은 모든 학생의 성장을 위해 다각적인 지원을 지속해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