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거창
추모공원의 봄, 그 시작을 알리는 튤립 꽃동산‘거창사건추모공원 봄의 향연 튤립 꽃동산 자유 관람’
   
▲ 추모공원의 봄, 그 시작을 알리는 튤립 꽃동산

[경남데일리 = 정현무 기자] 거창군은 오는 4월 15일부터 25일까지 10일 동안 거창사건추모공원에서 튤립 꽃동산 자유관람을 운영한다고 전했다.

튤립동산에는 고급과 일반품종 12종류 6만 본을 추모공원 중앙광장에 풍성하게 식재했을 뿐 아니라 포토 존, 조형물 캐릭터로 알록달록 입체적인 볼거리를 만들었다.

아울러 수선화, 팬지 등 초화류 군락지와 700m 길이의 개나리 꽃길도 관람할 수 있다.

사건사업소는 튤립꽃동산을 시작으로 사계절 다양한 꽃을 볼 수 있도록 준비 중이다.

여름엔 무궁화동산로와 산책로 수국과 능소화 단지 확대 조성을 하고 있으며 가을철에는 다른 지역과 차별화된 국화관람회를 준비하는 등 다양한 볼거리 제공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김춘미 거창사건사업소장은 “‘거창하구나 구경가세’ 9개 대표 관광지로 선정됨을 기회로 봄의 시작을 알리는 튤립 꽃동산을 잘 정비했으니 많은 분들이 방문해주시고 거창사건의 명예 회복을 위해 따뜻한 마음으로 관심을 가져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거창사건사업소는 거창사건에 대해 적극적인 홍보와 다크투어리즘명소로 추모공원이 발전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


정현무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