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공연·전시
창원특례시, 2024년 창동예술촌 입주예술인 김은진 작가 기획전보리밭 속에 들어가 본 사람만 아는 흔들림과 향기가 있다
   
▲ 창원특례시, 2024년 창동예술촌 입주예술인 김은진 작가 기획전

[경남데일리 = 박수진 기자] 창원특례시는 창동예술촌 문신앤셀라에서 4월16일부터 5월5일까지 “2024년 창동예술촌 입주예술인 김은진 작가 기획전”을 갖는다고 밝혔다.

이번 전시는 김은진 작가의 대표작인 황금보리 달항아리 등 총 30여 점의 작품이 전시될 예정으로 도자 조형물을 비롯해 회화 등 입체와 평면의 경계를 넘나드는 다양한 장르의 작품을 관람할 수 있다.

전시 첫날인 4월 16일 오전 11시에는 작가 김은진과 함께 작품에 대한 글을 쓰는 관객 참여 행사 ‘느낌 쓰기’를 마련해, 단순히 관객이 전시된 작품을 혼자 감상하는 것으로 그치지 않고 작가와 함께 예술적 경험을 공유할 수 있는 새로운 형태의 전시회 속 행사를 선보일 예정이다.

또한, 컬러테라피, 색채 상담, 관객 참여시간 등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도 진행될 예정이다.

전시 관람은 화요일에서 일요일까지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가능하며 월요일은 휴무다.

한편 창원특례시는 지난 2012년 마산원도심 창동에 빈점포를 활용, 창동예술촌을 조성해 예술활동을 지원하고 있으며 특히 문신앤셀라 갤러리는 창동예술촌 입주작가의 개인전 개최를 지원하는 공간으로 올해 말까지 창동예술촌 내 입주작가 33명이 전시를 계획하고 있다.


박수진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수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