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거창
경남문화관광해설사협회 제1차 학술대회 거창에서 열려문화관광해설사 관광명소 거창에서 역량발휘 기회 마련
   
▲ 경남문화관광해설사협회 제1차 학술대회 거창에서 열려

[경남데일리 = 정현무 기자] 거창군은 15일 거창문화원 상살미홀에서 경남문화관광해설사협회 김재곤 협회장 등 경남 18개 시군 해설사, 구인모 거창군수, 이동훈 경남도 관광정책파트 사무관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24년 경남문화관광해설사협회 제1차 학술대회가 성황리에 개최됐다고 밝혔다.

이번 제1차 학술대회는 경남문화관광해설사협회가 주관하고 개최지인 거창군해설사회가 행사를 준비한 2024년 경남문화관광해설사협회 해설사들의 공식적인 첫 만남 행사로 경남도 각 지역의 문화와 역사를 재조명하는 정보 교류의 장으로 해설사들의 역량 강화에 주안점을 두었다.

1부 개회 선언에 이어 김재곤 협회장은 개회사에서 “학술대회의 중요성은 더 이상 강조하지 않아도 될 만큼 해설사의 역량 강화에 꼭 필요한 요소라 생각하며 관광명소 거창에서 개최되는 이번 제1차 학술대회에 기대하는 바 또한 크다”며 학술대회에 대한 의미를 강조했다.

환영을 위해 참석한 구인모 거창군수도 “따뜻한 봄날 학술대회가 거창에서 개최되어 매우 기쁘고 참여를 위해 거창군을 방문해 주신 경남 각 지역 해설사님들께 6만 거창군민을 대표해 환영한다”라는 인사와 더불어 경남문화관광해설사들의 역할을 기대하며 협회의 무궁한 발전도 기원한다고 전했다.

2부 학술대회 본 행사는 사찰문화 중 사찰건축에 대한 이해를 주제로 한 양산시 해설사의 발표와 우리신화에 대해 현재적 의미를 가미한 해설활동으로의 접목을 주제로 한 거창군 해설사의 발표에 이어 질문과 보충 설명의 시간을 가지고 앞으로 2년간 추진 될 학술대회 주제 및 진행 방식에 대한 공지 순으로 행사를 진행했다.

본 행사를 마친 참석자들은 거창수승대관광지로 이동해 인근 향토음식점에서 점심식사를 함께 하는 소통과 친목의 시간을 보낸 후 황산전통한옥마을, 수승대출렁다리 등 거창의 주요 관광지 현장 답사로 거창에서의 학술대회를 의미 있게 마무리했다.

한편 경상남도문화관광해설사협회 2024년 학술대회는 6월과 9월 두 차례 더 실시해 연 3회 추진되어 총회원 241명이 순차적으로 참여할 예정이다.


정현무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