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의령
의령 제8회 이호섭가요제 대상 길려원 씨길 씨, "이호섭 팬심으로 1등.가수 꿈 이룰 것"
   
▲ 의령 제8회 이호섭가요제 대상 길려원 씨

[경남데일리 = 박수진 기자] 의령에서 열린 제8회 이호섭가요제 대상에 민수현의 ‘홍랑’을 부른 길려원 씨가 차지했다.

올해로 여덟 번째를 맞이한 이호섭 가요제는 의령군 출신 유명 작곡가 이호섭 씨의 이름을 딴 전국 규모 가요제로 홍의장군축제 기간인 20일 서동생활공원 특설무대에서 열렸다.

이날 이호섭가요제는 폭우가 쏟아지는 가운데도 1,500여명의 관객들이 운집해 인기를 실감케 했다.

'제8회 이호섭 가요제'는 196여명의 예선참가자 중 1·2차 예선을 통과한 12명 참가자의 열띤 경연이 펼쳐졌다.

대상을 받은 길려원 씨는 간호학과를 다니는 대학교 1학년 학생으로 이호섭 작곡가의 열렬한 팬이라고 했다.

대상곡 '홍랑'을 잘 부르기 위해 홍랑 관련 다큐멘터리를 보며 노래에 대해 심도 있는 공부를 한 것이 우승 배경이라 밝혔다.

길 씨는 "이호섭 가요제는 다른 가요제와 달리 가수를 준비하는 지망생들 간의 경쟁으로 수준이 확실히 달랐다 우승은 전혀 생각 못 했다"며 "가수가 꿈이다 제2의 배아현이 되겠다"는 당찬 포부를 밝혔다.

배아현 씨는 2015년 제1회 이호섭 가요제에서 우승했고 트로트 인기 경연 프로그램인 미스트롯3에서 최근 준우승을 하는 등의 인기 가도를 달리고 있다.

대상을 받은 길 씨에게는 상금 500만원과 가수 인증서 및 신곡 2곡의 음반 제작을 지원받아 정식 가수로 데뷔할 기회가 제공된다.

한편 금상은 ‘비익조’를 부른 신윤영, 은상은 ‘서울의 달’을 부른 박선중, 동상은 ‘무심세월’을 부른 나현진 씨가 수상했다.

이호섭 작곡가는 "실력 있는 가수의 다수 배출로 가요제의 명성이 하루가 다르게 높아지고 있다"며 "좋은 가수를 발굴해, 국민들에게 기쁨을 주고 더해 의령군의 대표하는 자랑거리가 되도록 더욱 성심껏 가요제를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박수진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수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