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재료연구원, 창립 17주년 맞아 소재강국 실현 포부"K소재의 글로벌 시대 앞당기기 위해 전진할 것"
창립 17주년 기념식에서 주요 간부진과 수상자들이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경남데일리=황민성 기자] 한국재료연구원(이하 재료연)이 창립 17주년을 맞아, K소재의 글로벌화를 강조하며 소재강국 실현을 향한 재료연의 행보를 밝혔다. 

재료연은 22일 창립 17주년 기념식을 갖고 우수한 연구 활동과 업무 능력을 선보인 개인과 조직을 대상으로, 국가과학기술연구회 이사장 표창과 한국재료연구원 원장 표창 등을 수여했다.

금속재료연구본부 마그네슘연구실 김영민 책임연구원과 연구기획조정본부 연구기획실 이종만 책임연구원에게 국가과학기술연구회 이사장상이 수여됐으며, 세라믹재료연구본부 기능세라믹연구실에게 우수연구상이, 나노표면재료연구본부 나노바이오융합연구실에 산업재산권상이, 금속재료연구본부 알루미늄연구실에 학술상이 수여됐다. 

또한, 분말재료연구본부 3D프린팅재료연구실 김경태 책임연구원에게 산업재산권 부문 우수성과상이, 극한소재연구소 특수합금연구실 김영균 선임연구원에게 학술 부문 우수성과상이 각각 수여됐으며, 이 외에도 총 6개 팀, 33명이 포상자로 선정됐다.

재료연은 이날 창립 17주년 기념식에서 열두 번째 세계1등 기술도 발표했다. 

분말재료연구본부 자성재료연구실 이정구 박사 연구팀의 ‘Nd 저감형 고특성 영구자석 소재기술’은 고가의 희토류인 네오디뮴(Nd)의 사용량을 약 30% 저감하고도 상용자석(42M 등급) 수준의 성능을 구현할 수 있는 희토류 저감형 영구자석 소재 기술이다. 2022년 국가연구개발 우수성과 100선에 선정된 바 있다.

재료연 최철진 원장은 이날 기념사를 통해, “K소재의 글로벌화를 위해 고립주의와 순혈주의가 아닌 다양한 국제적 이해관계와 교류를 이상적으로 펼쳐나갈 필요가 있다.”며 “이를 위해 여러 국가와 적극적으로 소통하며 다양한 사람들에게 연구를 개방하고, 서로의 생각을 공유해 연구 방향을 확장해야 한다.”고 말했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