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양산
양산시 봄꽃 원동매화, 전국 대표 관광지로 발돋움관외 방문객 88.6% … 지역축제 중 외부방문객 압도적으로 많아

[경남데일리 = 배성우 기자] 양산시 대표 봄꽃 축제인 원동매화축제가 원동역 일원 및 쌍포매실다목적광장에서 열려 성황을 이뤘다.

지난 3월 9일부터 3월 17일까지 열린 원동매화축제에는 전년 대비 2만5천명이 늘어난 총 9만7천명의 상춘객이 찾은 것으로 확인됐다.

양산시는 통신사 유동인구데이터와 카드사 소비데이터를 기반으로 방문객의 거주지, 성별, 나이, 소비패턴 등을 분석하고 한국관광공사 및 행정안전부 분석 포털을 활용해 연계관광지 추가분석을 실시했다.

분석결과 이번 축제에는 연령별 50대 이상이 4만9천명으로 가장 많았고 20대가 6천명으로 가장 적었으며 요일별로는 토요일 보다 일요일 방문객이 7천명 더 많이 찾아온 것으로 분석됐다.

특히 타지역 방문객은 전년보다 23,035명 많은 86,412명로 양산시에서 개최하는 축제 중에서 타 지역 방문객이 압도적으로 많은 것으로 분석되면서 ‘봄의 전령 양산원동매화’가 전국단위 행사임이 나타났다.

광역단위 방문객 분석결과 부산광역시가 4만7천명으로 가장 많고 경상남도 2만9천명, 울산광역시 8천5백명 순으로 나타났다.

부산광역시 내에서는 북구 7천명, 부산진구 5천명, 사하구 4천명, 해운대구 4천명 등으로 확인됐다.

또 소비데이터를 활용한 원동면 일원 상권분석 결과 총 17.6억 지출해 전년보다 약 6% 매출이 증가했으며 시간대별로는 11시에서 오후 5시까지 전체 매출의 80%가 지출된 것으로 분석됐다.

한국관광공사 데이터랩을 통해 원동매화축제를 즐긴 상춘객은 인근 원동청정미나리 축제와 황산공원, 통도사를 다음 방문지로 선택한 것으로 나타났다.

행정안전부 키워드 분석결과 ‘좋다’‘아름답다’‘예쁘다’ 등 감성적 언급 많고 긍정적 키워드가 91%에 달해 시민만족도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박숙진 정보통계과장은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하는 과학화된 축제분석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관광정책 수립의 객관적인 자료로 활용해 시민 만족도를 높이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배성우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성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