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진주
진주진맥브루어리 ‘맥주 양조체험 교실’ 인기독일출신 전문가 직접 전수 ‘자신만의 맥주 만들기’ 4주 과정으로 진행
   
▲ 진주진맥브루어리 ‘맥주 양조체험 교실’ 인기

[경남데일리 = 권경률 기자] 진주시는 지난달 21일부터 진주진맥브루어리에서 양조체험 교실 ‘진주진맥 더클래스’를 운영하고 있다.

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해 탄생한 진주진맥브루어리는 지난 4월 13일부터 본격 운영돼 SNS 등 누리소통망과 입소문을 통해 젊은 층과 관광객들에게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다.

진주진맥브루어리의 문화체험 중 하나인 ‘진주진맥 더클래스’는 독일 출신의 맥주 양조전문가가 직접 전수하는 양조체험 교실이며 소규모의 양조 공간을 통해 자신만의 맥주를 직접 만들어보는 양조체험을 4주 과정으로 진행한다.

1주차에 양조의 이해 및 양조 과정에 대한 이론 수업을 하고 2주차에 직접 양조하는 실습 과정을 거친 후 맥주를 2주간 숙성시켜 4주차에 양조한 맥주의 맛을 음미하며 패키징 하는 과정으로 진행된다.

기수 당 8~10명의 참가자를 모집해 운영한다.

양조체험에 참여한 한 시민은 “평소 맥주를 좋아해서 직접 만들어보기 위해 양조 체험 교실에 신청했다.

진주진맥브루어리가 잘 만들어진 만큼 진주진맥이 지역을 대표하는 문화로 성장해 전통시장 활성화에 기여했으면 한다”고 전했다.

진주시상권활성화재단 관계자는 “진주진맥브루어리는 양조체험 외에도 진주진맥을 진주에서만 체험 가능한 으뜸가는 문화관광 콘텐츠로 성장시키고 올빰야시장 등 전통시장과 연계한 다양한 문화 및 이벤트 행사를 계획하고 있다”며 “전통시장 활성화와 지역경제 발전을 위해 진주진맥브루어리의 많은 홍보와 방문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권경률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경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