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진주
진주시, ‘천원의 아침밥’ 경남 최대 규모로 지원쌀 소비 촉진 및 대학생 든든한 한끼 제공으로 일거양득 효과
   
▲ 진주시, ‘천원의 아침밥’ 경남 최대 규모로 지원

[경남데일리 = 권경률 기자] 진주시는 물가폭탄 시대에 지갑이 얇아 아침식사 결식률이 높은 대학생들에게 1000원에 아침밥을 제공하는 ‘천원의 아침밥’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시에서는 국비·도비 포함 식사료의 80%에 해당되는 4000원을 지원하고 학생들은 1000원의 저렴한 가격으로 식사를 할 수 있다.

시에서 지원하는 경상국립대의 ‘천원의 아침밥’ 사업규모는 경남지역 5개 대학 9만 510식의 44%를 차지하는 4만 식으로 도내 최대 규모이다.

식사는 아침 8시부터 9시까지 가좌캠퍼스와 칠암캠퍼스에서 제공되고 있으며 대학생들의 식품과 영양소 섭취 균형을 위해 전년도 보다 1000원이 오른 5000원 수준으로 양양가 높은 식단이 하루 평균 500명의 대학생들에게 제공되고 있다.

‘천원의 아침밥’을 이용하고 있는 한 대학생은 “돈 없는 학생들에게 동아줄 같은 식단이다 아침밥을 잘 챙겨 먹으니 저녁까지 든든하다”며 “주변 친구들과 학생들에게 적극 추천하고 있다”는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조규일 진주시장은 “천원의 아침밥 사업은 대학생들의 주머니 부담을 덜어주고 아침밥 먹는 문화 확산뿐만 아니라 쌀 소비 촉진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학생들의 균형 잡히고 맛있는 식사를 위해 질 좋은 쌀과 농산물을 생산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다 학생들과 쌀 생산농가 모두의 만족도를 드높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권경률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경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