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의령
의령 청년 가게 9호점 오픈...올해 말까지 2개소 추가9호점 청운.문화예술프로그램과 와인바 운영
   
▲ 의령 청년 가게 9호점 오픈.올해 말까지 2개소 추가

[경남데일리 = 박수진 기자] 의령군에서 추진하는 청년 소상공인 창업 지원사업을 통해 의령군 청년가게 9호점이 지난달 30일 문을 열었다.

‘청년 소상공인 창업 지원사업'은 예비 청년 소상공인의 창업 지원을 통해 청년 일자리 창출 및 안정적인 지역 정착을 목적으로 시행하고 있는 의령군 청년 정책사업이다.

2021년 청년몰 조성 시범사업을 시작으로 지금까지 총 45개의 사업계획서가 접수됐고 지금까지 심사를 통과한 9개의 청년 가게가 탄생했다.

군은 올해 말까지 2개소를 추가로 선정해 지원할 계획이다.

청년가게 9호점 ‘의령 청운’은 낮에는 군민 대상으로 문화예술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밤에는 와인바로 운영되는 복합문화예술공간으로 의령에서 지금까지 볼 수 없었던 참신한 아이템이라는 평가를 받아 최종 선정됐다.

‘의령 청운’ 대표 김동진 씨는 의령에서 나고 자라 성인이 된 후 서울에서 미술을 전공하고 예술기획자로서 전시·미술프로그램·축제 등을 기획하는 일을 해왔다.

고향에서 복합문화공간을 운영해 보고 싶다는 꿈을 실현하고자 이번 사업에 참여했다.

김 씨는 “의령은 문화예술에 대한 수요가 있음에도 공급이 부족해 군민들의 문화 향유에 대한 갈망이 있다는 것을 알게 됐다.

최근 서울에서 운영되는 문화공간이 와인과 위스키를 취급하는 고급 주류문화 쪽으로 발길을 돌리고 있는 것을 보고 고향인 의령에 접목시키고자 했다”며 “지역에서 열심히 활동하는 청년 사업가들과 의령군과의 긴밀한 관계를 보고 새롭게 시도할 수 있는 용기를 갖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현직 예술계 종사자들과 맺은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체험 기반의 예술교육을 실현하고 와인바를 통해 문화사업의 지속성과 안정성을 확보하겠다는 계획이다.

오태완 군수는 “3년 전, 청년희망프로젝트로 시작한 청년가게가 벌써 9곳이 됐다 외지로 나갔던 청년이 고향에 돌아와 새로운 시작을 하는데 의령군이 도움이 되어 기쁘다 앞으로도 안정적으로 지역에 정착할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박수진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수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