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람들 우리이웃
어머니에게 간이식한 효녀 해군 군무원해군 군수사령부 정비창 조아라 군무주무관 ‘부모의 은혜’ 보답
조아라 군무주무관과 모친 전민숙씨.

[경남데일리=황민성 기자] 어머니와 딸의 마음 따뜻해지는 사연이 뒤늦게 알려져 주변을 훈훈하게 만들고 있다. 

사연의 주인공은 해군 군수사령부에 근무하는 조아라 군무주무관(6급). 

조 주무관은 지난 3월 7일 간경화로 투병 중인 어머니를 위해 서울 아산병원에서 본인의 간을 어머니께 이식하는 수술을 진행했다.

모친(61)은 지난 2015년 간경화 진단을 받았다. 이후 치료와 건강관리를 해왔으나 2023년 12월 갑자기 건강이 악화됐다. 

조 주무관은 어머니의 건강 회복을 위해서 간이식이 필수적이라는 담당 주치의의 소견에 한 치의 망설임 없이 간이식 수술을 결심했다.

이후 조직검사를 통해 이상 반응 검사에서 ‘이식 적합’ 판정을 받고 성공적인 수술을 받기 위해 운동과 식단관리에 전념했다. 기름진 음식을 일절 섭취하지 않았고 금주 역시 꼼꼼히 챙겼다.

3월 7일 8시간에 걸친 대수술을 받고 간 70%를 어머니께 이식했다. 

성공적인 수술 이후 회복을 위해 모녀는 최대한의 안정을 취하며 건강 관리에도 노력했다. 

약 2개월이 지난 현재 모녀의 건강상태는 매우 양호하며 조 주무관은 6월 복직 예정이다.

조 주무관은 “간이식 수술을 하는 것에 대해 걱정이 앞서기도 했다”며 “하지만 낳아주고 길러주신 어머니를 위하는 일이라고 생각하고 자식으로서 당연한 도리를 실천했다”고 말했다. 

모친 전민숙씨는 “딸에게 미안한 마음이 컸다” 며 “우리 딸의 소중한 선물을 감사하게 생각하고, 앞으로도 건강관리에 최선을 다해 가족들과 함께 행복한 시간을 많이 보내고 싶다”고 말했다.

한편, 조 주무관은 지난 2012년 11월 1일 9급으로 임용되어 12년째 해군에서 복무하고 있으며, 근무 간 솔선수범 하며 모범적인 생활을 인정받아 지난 2015년 보급창 표창, 2019년과 2023년 정비창 표창을 수상하는 등 우수한 자원이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