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람들 우리이웃
“내 머리카락으로 아이들 웃음 되찾길”해군장교 두 번째 모발 기부...소아암 환자들을 위해
해군 진해기지사령부 소속 이수정 대위가 9일 부대 내 '모항방호 감동지원' 비석 앞에서 소아암 환자들을 위해 정성껏 기른 머리카락을 들어 보이고 있다.

[경남데일리=황민성 기자] 해군 진해기지사령부(이하 진기사) 소속 이수정 대위는 9일 가정의 달을 맞이하여 최근 3년간 소중히 길러온 자신의 모발을 소아암 환자들을 위해 기부하며 이웃사랑을 실천했다.

이 대위의 이번 모발 기부는 2021년에 이어 두 번째 선행이다. 

이 대위는 2017년 해군 장교로 임관 후 여러 봉사활동을 찾아보던 중 2021년 항암치료 후 탈모 때문에 육체적·심리적 고통을 받는 소아암 환자들의 소식을 처음 접했다. 

그러던 중 선배 장교의 모발 기부 소식을 듣고 어린 환우를 도울 수 있다는 취지에 공감하여 ‘어머나’ 운동본부에 모발을 기부했다.

어머나는 ‘어린 암 환자들을 위한 머리카락 나눔 운동’의 줄임말로 항암치료로 탈모가 생긴 소아암 환자에게 특수가발을 만들어 주는 단체이다.

이 대위는 2021년 첫 기부 후 기증한 모발이 가발로 만들어져 잘 활용되고 있다는 기사를 보고 기부를 계속하겠다고 다짐했다. 

꾸준한 기부를 위해 모발이 손상되지 않도록 노력을 기울인 결과, 올해도 30cm를 기부할 수 있었다.

현재 진기사 고속정 참수리-336호정 정장으로 근무하고 있는 이 대위는 긴급 출항이 잦은 어려운 함정 근무 환경 속에서도 기부를 위해 소중히 머리를 길렀다. 

머리카락을 기부하려면 파마·염색 등 각종 시술을 피해야 하고, 길이도 최소 25cm 이상 길러야 한다는 불편함이 따른다. 

폭염으로 무더울 때는 긴 머리를 관리하는 것이 힘들지만 아이들에게 희망을 나눠 주고 싶다는 마음 하나로 건강한 모발을 만들기 위해 각별히 신경을 썼다.

이 대위의 남다른 봉사 정신은 어릴 적부터 국민 안전을 위해 최일선에서 묵묵히 소임을 다하는 소방관 아버지의 영향이 컸다. 

더 많은 생명을 구하기 위해 평생을 바쳤던 소방관 아버지를 본받아 자신도 군인이 되기로 다짐했다. 

이어, 오빠도 아버지를 따라 소방관으로 임용되자 남매가 함께 국가와 국민을 위해 헌신하는 봉사의 길을 걷게 됐다.

이 대위 아버지인 이시현 부산 강서소방서장은 올해 소방근무 34년 차로 ▲ 구포역 기차 탈선사고(1993), ▲ 김해공항 국제기 추락사고(2002), ▲ 부산 월드카니발 놀이기구 추락사고(2007) 등 부산에서 일어난 가장 큰 인명 사고 현장에서 사람들을 구조했으며, 현재는 매월 지역 신문사에 화재 예방실천의 중요성을 다룬 기고문을 보내는 등 봉사를 실천하고 있다.

진기사 참수리 고속정 정장 이수정 대위는 “저의 작은 나눔이 아이들에게 위로가 돼 건강했던 원래 모습으로 하루빨리 돌아가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국민의 군대로서 이웃들의 아픔을 보듬고, 선한 영향력을 전하는 사랑을 지속 실천하겠다”고 말했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