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농협은행 경남본부, 남해안 관광벨트 소상공인 최대 5천만원 지원 농협은행 경남본부, 경남신용보증재단과 연계한 남해안지역 지원대책 실시
농협은행 경남본부가 경남신용보증재단과 ‘남해안 관광벨트 특별보증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경남데일리=황민성 기자] NH농협은행 경남본부는 남해안 관광벨트 붐업 분위기 조성 및 남해안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해 경남신용보증재단과 ‘남해안 관광벨트 특별보증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협약은 농협은행의 소기업·소상공인 대출, 경남신보의 신용보증을 연계하는 업무협약이다. 

협약을 통해 농협은행은 남해안 관광벨트 지역 내 소상공인에 대한 자금 지원을 확대함과 동시에 지역 대표 은행으로서 상생금융 실천을 이어나갈 계획이다.

연간 지원규모는 75억원(대출금액기준)이며, 지원대상은 관광관련 업종(여행사업 제외)을 영위중인 소상공인(신용등급 5등급 이상)으로 농협은행은 경남신보의 신용보증을 활용하여 운전자금 대출 최대 5,000만원까지 지원할 계획이다.

특히, 이번 특별보증은 경남도 및 시군 정책자금과 연계가 가능하여 각 지자체(시군별 상이)의 이차보전 적용 시 기존 소상공인 대출보다 최대 3.0%p 낮은 금리로 대출 지원이 가능하다. 

이를 통해 남해안 관광벨트 지역 내 소상공인의 금융비용 완화 효과도 더욱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조청래 NH농협은행 경남본부장은 “이번 남해안 관광벨트 특별보증 업무협약을 통해 남해안지역에 특화된 금융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남해안 관광벨트가 K-관광 메카로 거듭날 수 있도록 NH농협은행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