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드론산업 활성화 위한 경남 ‘민‧관‧군‧경 드론 심포지엄’경남 통합 드론협의체 14개 기관 모여 드론산업 발전방안 모색
경남 통합 드론협의체 14개 기관 모여 드론산업 발전방안 모색

[경남데일리=황민성 기자] 제3회 민‧관‧군·경 드론 심포지엄’이 22일 경남도 주최, 국정원 경남지부가 후원으로 창원컨벤션센터에서 개최됐다.

드론 심포지엄은 도내 민‧관‧군‧경 통합 드론협의체가 참여하는 행사로, 2021년 개최 이후 올해 3회째를 맞았다.

‘경남 드론협의체’는 산업·국방·재난 등 경남의 드론산업 육성과 활성화를 위해 지난 2021년 11개 기관으로 발족했으며, 이후 3개 기관이 추가되어 총 14개 기관의 민·관·학·군·경 통합 협의체로 구성됐다.

이번 심포지엄은 인공지능(AI) 드론, 드론 활용, 경남 드론의 활용 사례를 주 내용으로 진행됐다.

주식회사 토리스스퀘어 강민성 본부장이 인공지능(AI) 드론 탐지 레이더의 필요성을 발표했고, 카이스트(KAIST) 국가미래전략기술 정책연구소 조상근 교수는 최근 전쟁에서의 무인체계에 대해 발표했다. 

경남경찰청의 조봉민 드론팀장은 경찰 드론활용과 미래 진행 방향을 소개했고, 경남연구원의 조현진 연구위원은 경남의 드론산업 현황을 통해 현재 경남 드론의 활용 상황과 미래 활용 방향을 제시했다.

경남도 조여문 우주항공산업과장은 “북한의 안보 위협, 우크라이나 전쟁으로 인해 드론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며, “이번 심포지엄을 통해 대테러 위협에 대응하고 드론에 대한 정보제공의 한 축으로 자리매김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향후 심포지엄은 11월 초 ‘우주산업 및 미래항공모빌리티 국제 콘퍼런스’(가칭)의 한 섹션으로 이어질 예정이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