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부산
제17회 부산항 축제 6월 1, 2일 개최부산항 국제여객터미널·북항 친수공원·영도 해경부두 일원에서 펼쳐져
제17회 부산항 축제 6월 1, 2일 개최

[경남데일리=박유현 기자] 부산항만공사(BPA)는 바다의 날(5월 31일)을 맞아 부산시, 부산지방해양수산청과 함께 국내 대표 항만축제인 ‘제17회 부산항축제’를 6월 1일부터 2일까지 부산항 국제여객터미널과 북항 친수공원, 영도 해양경찰서 부두 일원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6월 1일 개막행사에서는 감성 보컬 가수‘김범수’의 축하공연과 1,200대의 드론과 불꽃이 어우러진 ‘부산항 불꽃쇼 & 동구 드론 아트쇼’로 축제의 화려한 막을 올릴 예정이다.

축제 기간에는 부산항 물류의 상징인 ‘컨테이너’를 활용한 공간에서 여러 국가의 다채로운 콘텐츠를 만날 수 있는 ‘글로벌 포트 파크(Global Port-Park)’, 북항 친수공원 내 수로에서 다양한 형태의 보트들을 체험할 수 있는 ‘보트투어, 모형배 만들기 등의 프로그램이 운영된다.

‘글로벌 포트 파크’에서는 튀르키예의 전통 공예, 일본의 전통민요부터 J-팝에 이르는 음악, 태국의 휴양지 힐링 문화 등 각국의 다양한 문화를 체험할 수 있다.

주제관인 ‘부산관’은 대형 컨테이너로 이뤄진 미로에서 부산항 관련 각종 퀴즈와 미션을 수행하며 길을 찾아 나가는 에듀케이션 프로그램으로 구성한다.

이밖에 북항 친수공원에서 바다사랑 어린이 글짓기·그림 그리기 대회, 거북선과 판옥선 등 배 모형 만들기 체험 등도 진행한다.

영도 해양경찰서 부두 일원에서는 ‘대형 함정 공개’, 항만안내선 ‘새누리호’와 ‘자갈치 크루즈’를 이용한 ‘부산항투어’, 영도 해양 클러스터를 방문해 미션을 수행하는 ‘미션 스탬프투어’ 등의 프로그램이 열린다.

 BPA 강준석 사장은 “부산항축제의 무대인 북항 재개발지역은 15년에 걸친 공사를 끝내고 휴식·여가의 공간으로 탈바꿈했다”며 “시민에게 돌려드린다는 취지에 맞게 다채로운 놀거리와 볼거리를 준비했으니 많이 방문해서 즐기시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박유현 기자  dailybusan@gmail.com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유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