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경남도, 어르신을 위한 영화관 나들이 지원 사업 추진도내 작은 영화관 8개소 활용 영화‧공연 관람
경남의 작은영화관 현황

[경남데일리=황민성 기자] 경남도는 홀로 어르신의 사회적 고립감 해소를 위해 군지역 작은 영화관 8개소를 활용하여 어르신에게 영화‧공연을 관람할 수 있도록 ‘어르신을 위한 영화관 나들이 지원 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도‧군과 작은영화관 운영사는 오전 시간대에 영화 상영을 비롯하여 치매예방 교육, 노래교실, 공연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어르신들에게 제공한다. 

영화관으로 이동은 노인회의 외출 도움을 받거나 100원 버스 등 대중교통을 이용할 수 있다.

‘어르신을 위한 영화관 나들이 지원’은 농어촌 지역의 문화 소외지역 어르신들이 영화 관람을 통해 이웃과 함께 교류하고 정서적 안정감과 건강한 삶의 활력을 가질 수 있도록, 경남형 노인복지브랜드인 무사고* 효경남의 무위고 해소를 위한 사업이다.

그간 경남도는 국비 지원을 받아 ‘작은 영화관 건립 사업’을 추진하여 2016년 남해 보물섬 시네마를 시작으로 올해 2월 창녕군 작은영화관 등 영화관이 없는 군지역에 영화관 8개소를 개관했다. 

하지만 오전 시간에는 영화관 8개소 전체 관람객석 987개 중 1일 평균 80개 내외(8.1%)의 객석만 활용되고 있어 작은 영화관을 활성화할 방안이 필요했었다.

해당 군에서는 어르신들에게 재미와 감동을 선사하기 위해 영화관람 외 다양한 문화프로그램을 알차게 준비하여 하반기부터 본격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경남도 관계자는 “어르신들에게 영화관람은 작지만 큰 행복이 되기를 바란다”며, “경남도는 어르신들이 행복할 수 있도록 새로운 노인복지 정책을 발굴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