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남해
남해군, 고령자 맞춤형 공공임대주택 ‘첫선’‘창선 누리타운’ 입주식 개최
   
▲ 남해군‘창선 누리타운’입주식 개최

[경남데일리 = 정문혁 기자] 남해군은 30일 ‘창선 누리 타운’ 입주식을 개최했다.

창선 누리 타운은 만 65세 이상 고령자를 위한 임대주택을 포함해 각종 복지시설 및 일반 임대주택이 혼합된 공동주택이다.

고령친화도시 남해군이 고령층의 주거환경 개선을 위해 2020년 국토교통부에서 시행하는 공모사업에 선정되면서 ‘창선 누리타운’이 건립됐다.

남해군과 LH가 공동시행한 ‘창선누리타운’은 2022년 4월에 착공, 2024년 4월 준공됐다.

고령자를 위한 32세대와 영구임대 주택 32세대 등 총 64세대의 주택을 포함해 968㎡ 규모의 복지시설이 함께 들어섰다.

지난 4월 10일 입주를 시작해 5월 30일 현재 42세대가 입주해 생활하고 있다.

창선누리타운은 개인의 사생활이 보장되면서 집단 보살핌도 받을 수 있는 맞춤형 특화주택이라 할 수 있다.

이날 입주식에는 단지 내 야외공간에서 진행됐으며 장충남 남해군수, 임태식 남해군의회 의장, LH 경남지역본부 관계자, 입주 이후 관리를 담당할 주택관리공단 관계자 및 입주자 등 80여명이 참석했다.

장충남 군수는 “우리군과 LH가 최선을 다해 지은 만큼 거주하시는 동안 댁내 행복이 가득하길 기원한다”며 “불편함 점을 지속적으로 개선해 어르신들의 편안한 보금자리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정문혁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문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