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초등생 태운 전세버스 등 4중 추돌…8명 이송

[경남데일리=황민성 기자] 초등힉생을 태운 전세버스가 뒤따르던 같은 전세버스가 추돌하면서 4중 추돌사고가 발생해 8명이 다쳐 병원으로 이송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지난 5일 오후 5시 35분께 창원시 중부내륙고속도로 창원 방향 내서분기점 남해고속도로 1지선 진입 약 100m 전에서 28인승 전세버스가 앞서가던 같은 전세버스를 추돌했다.

이후 추돌당한 버스가 밀리면서 봉고3 화물차를 충격하고 이 차가 쏘렌토 스포츠유틸리티차(SUV)를 연이어 추돌하는 4중 추돌사고가 났다.

이 사고로 당시 전세버스 2대에 타고 있던 초등학생 6명과 버스 기사 1명, 화물차 운전자 1명 등 8명이 다쳐 병원으로 이송됐다.

사고 여파로 후방 약 2㎞가 1시간 넘게 일부 정체를 빚었다.

사고가 난 버스 2대에는 2박 3일 현장 체험학습을 마치고 창원 성산구에 있는 학교로 돌아가던 초등학생 41명이 타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 버스 이외에도 학교로 복귀하던 전세버스는 2대 더 있었지만 사고는 나지 않았다.

경찰은 처음 추돌한 버스 기사가 전방 주시를 소홀히 해 사고난 것으로 보고 목격자 진술과 폐쇄회로(CC)TV 영상 등을 토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