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람들 우리이웃
케이조선 근로가족, 암투병 외국인 근로자 위해 성금 모금베트남 국적 동료 위해 성금 1,390만 원 전달 
케이조선에 부착 된 모금 활동 안내문

[경남데일리=황민성 기자] “다시 건강한 모습으로 만나요”

케이조선 사내 근로자 및 협력사 직원들이 최근 암 진단을 받은 베트남 국적 동료를 위해 모금운동을 벌여 성금을 전달한 소식이 전해지면서 훈훈함을 더했다.

케이조선 및 사내 협력사들은 7일 암 진단을 받은 베트남 국적의 A씨를 위해 동료들이 십시일반으로 모은 성금 1,390만 원을 7일 전달했다고 밝혔다.

자신의 꿈과 가족을 위해 한국을 찾은 A 씨는 일을 하던 중 몸이 불편해 최근 병원을 방문한 결과 암 판정을 받는 청천벽력 같은 소식을 들었다.

이러한 안타까운 소식을 접한 케이조선 구성원들은 A씨에게 도움을 주기 위해 나섰다. 

케이조선 협력사지원팀과 협력사 협의회는 건물 내 벽보를 부착해 모금 활동을 펼쳤다.

또한, A씨가 속한 협력사 대표는 병원비와 귀국과 관련 경비를 지원했으며, 이 사연을 접한 베트남 국적의 근로자들도 따뜻한 도움의 손길을 보냈다.

그 결과 짧은 기간이지만 무려 1,390만 원의 성금이 모였고, 이는 A씨에게 전액 전달됐다. 

모금 활동에 참가한 B씨는 “국적도 다르고 얼굴도 본 적 없지만, 같은 케이조선에서 근무했다는 사실만으로 마음을 전하고 싶었다”며 “꼭 건강한 모습으로 다시 현장에서 만나고 싶다”고 말했다.

모금을 주관한 케이조선 사내 협력사 협의회 권상복 회장은 “이번 일을 통해 케이조선 구성원들의 따뜻함을 다시 한번 몸소 느끼게 되어 뜻깊었고, ‘같이의 가치’를 알게 되었다"며 "A씨가 큰 힘을 얻어 건강을 되찾길 바란다“고 밝혔다.

A씨는 “이렇게 많은 관심을 갖고 도움을 주셔서 감사하며, 건강하게 회복하여 한국을 다시 방문하겠다”고 감사함을 전했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